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월 서울 아파트거래량 2006년 이후 최저

공유
0


1월 서울 아파트거래량 2006년 이후 최저

[글로벌이코노믹=조상은기자]2006년 실거래가 공개 이후 1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최저치를 기록했다.

3일 부동산114와 서울시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1157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아파트 실거래가와 관련한 부동산 통계가 공개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특히 직전 최저치인 2008년 11월 1269건보다 적어 주택시장 한파가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심화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 월간 거래량은 시장이 최고조에 달한 2006년 10월 1만5235건에서 11월 2만1492건까지 올랐다가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진 직후인 2008년 11월(1269건)과 12월(1362건)에 떨어졌다.

월간 아파트 거래량은 취득세 감면 조치로 지난해 10월(4065건), 11월(4758건), 12월(6862건)에 연속해서 증가세를 보였으나 연말에 조치가 종료되면서 감소세로 돌아섰다.

1월 구별 아파트 거래건수를 보면 강남구가 110건으로 지난해 12월 500건의 5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

서초구는 같은 기간 390건에서 47건으로 급감했고 지난해 12월에 가장 많은 820건이 거래된 노원구의 1월 아파트 거래량은 90건에 불과했다.

부동산114 임병철 팀장은 “새 정부 정책 추진 기대감 등으로 강남 재건축시장이 살아나는 듯 했으나 취득세 감면안이 2월로 넘어가면서 정책 기대감이 줄어들었다”며 “취득세 문제가 선결돼야 이사철 거래 공백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