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쌍용건설, '죽느냐 사느냐' 갈림길

공유
0


쌍용건설, '죽느냐 사느냐' 갈림길

28일까지 600억원 결제 못하면 '부도 처리'

center
[글로벌이코노믹=김병화기자] 자본잠식 상태인 쌍용건설이 또다시 부도 위기에 몰렸다. 쌍용건설의 운명은 빠르면 일주일내 결정날 것으로 보인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건설은 이달 28일 만기도래하는 어음과 채권 등 600억원을 결제하지 못하면 부도처리된다.

하지만 쌍용건설은 최근 공사 선수금을 회수하지 못해 현금유동성이 300여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금을 추가로 조달하지 못하면 최악의 경우를 맞게 되는 것이다.

때문에 채권단은 대주주인 캠코에 보유 중인 700억원 규모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출자전환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9년간 대주주 역할을 한 캠코가 고통분담 차원에서 먼저 감자나 자금 지원 등을 하면 채권단도 1500여억원을 출자전환해 쌍용건설을 살리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캠코는 쌍용건설 회생을 위한 출자전환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22일 부실채권정리기금 운용기간이 끝나면 쌍용건설 지분 38.75%를 예금보험공사와 채권은행에 23개 채권단에 넘긴다는 것이 캠코의 방침이다.

캠코가 지분을 넘기면 예금보험공사를 비롯한 채권단이 최대주주가 된다. 채권단은 22일 회의를 열고 관련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분 양도 후에는 예보가 쌍용건설 지분 총 12.28%를 보유한 1대주주가 된다. 예보의 자회사인 케이알앤씨(이전 한국자산관리공사)가 7.66%로 최대 주주고, 예보가 4.62%를 보유하게 된다.

은행과 지방은행, 증권사 등 지분까지 합치면 50.7%에 달해 향후 쌍용건설 정상화는 채권단 판단에 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