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네트웍스 "신규단말기 출시 효과로 2분기 실적향상 가능"

공유
0


SK네트웍스 "신규단말기 출시 효과로 2분기 실적향상 가능"

center
문종훈 SK네트웍스 사장
[글로벌이코노믹 박종준 기자] "신규 단말기 출시 효과에 따라 2분기 이후 실적 향상이 가능할 것"

SK네트웍스가 2분기 정보통신 사업 등의 전망에 대해 30일 이 같이 밝혔다. 신성장 사업인 Car Life/면세/패션은 하반기에 성과 창출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는 것.

또한 Car Life 사업은 렌터카 사업을 중심으로 경정비, 유류사업과의 시너지 창출에 주력할 계획이다.

SK렌터카는 지난 연말 3만 3000대였던 운영대수가 현대 4만대에 육박하고 있으며, 올해 내 5만대 달성을 통해 업계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진화를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지난해 본격화 이후 150호 매장으로 확대된 스피드메이트 수입차 경정비 사업의 경우 합리적인 가격과 서비스 대기시간 단축 등 장점을 바탕으로 고객층을 더해갈 예정이다.

면세 사업의 경우 지난 2월 워커힐면세점의 시계·보석 전문 부티크를 리뉴얼 오픈한 데 이어 올 하반기 면세 사업장 전반적인 그랜드 오픈을 준비 중이다. 이와 함께 23년간 면세 사업자로 쌓은 업무 노하우와 중국인 고객 대상 전문적인 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최근 시내면세점 유치에도 참여하는 등 사업 강화에 힘쓰고 있다.

패션사업은 올 3월 아메리칸 캐주얼 브랜드인 ‘아메리칸이글’, 이태리 명품 남성 브랜드 ‘까날리’와 국내 판권계약을 맺고 다가오는 6월부터 본격적인 매장 전개에 나서기로 하는 등 브랜드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성공했으며, 추가적인 브랜드 확장을 추진 중에 있다. 이와 함께 최근에는 우리나라 패션업계 최초의 브랜드 북 ‘세컨 소사이어티(Second Society)’를 발간, 국내 브랜드의 명품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SK네트웍스는 올해 소비재 사업의 성장세 및 차별화된 전략을 통해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강화하는 동시에, M&A 기회 모색 및 사업영역 확대를 통한 회사의 추가적인 성과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SK네트웍스는 2015년 1분기 연결기준 매출 4조 8,593억원, 영업이익 320억원을 기록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SK네트웍스는 "전반적인 경기침체와 저유가, 신규 휴대폰 단말기 대기수요 발생 등에 따라 매출이 전년대비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팬택 재고보상 등 일회성 손실 감안 시 약 40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둬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박종준 기자 dreamt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