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집 꿀단지' 79부 예고 서이안, 송지은에 유학 종용…김유석, 송지은 주변 계속 맴돌아

공유
0


'우리집 꿀단지' 79부 예고 서이안, 송지은에 유학 종용…김유석, 송지은 주변 계속 맴돌아

center
18일 밤 방송되는 KBS1 일일드라마 '우리집 꿀단지' 79부에서 서이안(최아란)은 송지은(봄)에게 차라리 유학을 가라고 종용한다./사진=KBS1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가족들 몰래 송지은을 찾아온 서이안은 그에게 유학 갈 것을 종용한다.

18일 방송되는 KBS저녁 일일극 '우리집 꿀단지' 79부에서 국밥집에서 일하는 봄(송지은 분)을 찾아온 아란(서이안 분)은 "더 이상 고생을 하지 말고 차라리 유학을 가라"고 말한다.

앞서 78부에서 풍길당 주류 판촉을 나왔던 아란은 가출한 봄이 국밥집에서 일하는 것을 보고 돌아갔다. 국밥집을 다시 찾아온 아란은 배달 다녀오던 봄이 오토바이와 부딪혀 그릇을 모두 깨트리는 것을 보고 기가 막혀했다.

79부에서 안태호(김민수 분)는 옥상에서 만난 아란에게 "봄이 우리 아버지(안길수·김유석 분)가 한 일을 알게 되면…"이라고 걱정하자 아란은 "봄이 멍청해서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한다"고 주장한다.
이에 태호는 "아버지께 다시 한 번 용서를 빌라고 하겠다"고 거듭 미안해 한다. 아란은 태호의 품에 안기며 "걱정 마. 내가 무슨 일을 당하는 한이 있어도 당신은 내가 지킬 거야"라고 말한다.

안길수는 봄을 찾고 있는 친엄마 배국희(최명길 분)에게 봄이 외국에 나갔다고 거짓말을 한다.

자기가 봄을 버렸다는 사실을 봄이 기억해내는 것이 두려운 안길수는 봄의 존재를 부담스러워하며 계속 그의 주변을 맴돈다. 길수는 검정색 가죽 장갑을 끼고 봄의 집으로 몰래 뒤따라갔다가 장갑 한 짝을 흘리고 온다.

한편 가출한 뒤 남몰래 옥탑방에서 혼자 살고 있는 봄은 옥상에 떨어져 있는 검정색 장갑 한 짝을 주워들고 의아해 한다.

다시 국밥집 일을 하던 봄은 괴팍한 주인에게 쫓겨난다.

길수는 길에서 봄을 만나 "잠깐만"이라고 봄을 불러 세우고 봄은 "지금은 돌아갈 수 없다"며 길수를 피해 도망간다.

KBS1일일드라마 '우리집 꿀단지'(연출 김명옥, 극본 강성진·정의연)는 월~금요일 저녁 8시 25분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