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잠실창작스튜디오, 8기 입주작가展 7일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서 개최

공유
0


잠실창작스튜디오, 8기 입주작가展 7일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서 개최

center
김경아 작 '물길이 닿는 길'.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잠실창작스튜디오는 8기 입주작가 기획전시 '기항지 : a Port of Call'展을 오는 7일부터 13일까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커뮤니티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국내 최초의 장애인 입주예술가 창작공간인 잠실창작스튜디오가 공모를 통해 선발한 작가들이 1년 동안 작업한 작품들을 선보이는 자리다. 특히 김인선(스페이스 윌링앤딜링 대표), 안소연(미술비평가), 황정인(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 큐레이터) 등 3명의 멘토와 고홍석(풍선아트), 김경아(서양화), 김명아(설치미술), 김은설(서양화), 김재호(서양화), 문승현(서양화), 이동엽(서양화), 이민희(사진), 이영익(한국화), 이진솔(서양화), 전동민(한국화), 정도운(일러스트) 등 12명의 입주예술가가 멘티로 로 참여했다.
멘토와 멘티는 지난 1년 동안 진행한 1:1 비평매칭 교육프로그램 '굿모닝스튜디오'를 진행해왔으며 이번 전시는 그 성과물이다.

입주예술가 12명은 지난 3월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공모를 통해 선발돼 4월부터 입주예술가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2016년 '굿모닝 스튜디오'는 지난 8월부터 아티스트 스테이트먼트 특강(김인선), 미술비평과 감상 특강(안소연), 작가와의 만남(장종완, 추미림)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들과 작업에 관한 이야기뿐만 아니라 예술가의 삶과 힘든 점 등도 진솔하게 소통해 왔다.

center
이번 전시의 주제는 항해 중인 배가 잠시 들를 수 있는 항구를 뜻하는 '기항지'다. 작가들이 각자의 긴 항해 도중 머문 잠실창작스튜디오 레지던시에서의 경험이 기항지를 닮았다는 점에서 이름지어졌다.

서울문화재단 주철환 대표이사는 "장애예술이라는 미지의 개척지를 항해하는 탐험가들인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예술가들을 응원한다"라며 "이번 전시는 참여작가들뿐만 아니라 내년이면 개관 10주년을 맞이할 잠실창작스튜디오의 항해에도 뜻깊은 기항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정용 기자 noj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