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 몰래 북한 핵 개발 지원 의혹… 러시아도 가능성 있어

기사입력 : 2017-09-10 11: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레프 보도에 따르면 영국 외무부가 '과거와 현재의 핵 보유국'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핵 미사일 개발 추진을 도왔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사진=글로벌이코노믹

북한의 급속한 핵무기 개발이 이란의 비밀스러운 지원 덕분일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레프 보도에 따르면 영국 외무부가 '과거와 현재의 핵 보유국'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핵 미사일 개발 추진을 도왔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

특히 북한 핵무기 개발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는 나라로서는 이란이 첫 손에 꼽히고, 러시아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텔레그래프는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이 지난주 하원에서 북핵 위기에 관한 질문을 받으면서 이 같은 외무부의 방침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당시 존슨 장관은 북한이 정확히 어떻게 핵 무기 개발, 발사를 할 수 있는 능력에 도달했는지 조사 중이라며 "과거와 현재의 일부 핵보유국이 우연히 또는 다른 방식으로 역할을 했을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과학자들이 독자적으로 기술적인 진전을 이뤘다는 주장은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것이 영국 고위 관리들의 분석이다.

한편 한 각료는 "북한 과학자들은 어느 정도 능력을 갖춘 사람들이지만 분명히 그들은 (핵무기 개발을) 완전한 진공상태에서 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