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美셰일원유‧가스 최대생산지 본격 공략

- 글로벌 에너지분야 전문성 바탕으로 작년 유레카사에 이은 G&P 투자 성과
- 유가변동 리스크 낮고 이익률 50%에 달하는 고수익∙고성장 기업

기사입력 : 2018-05-18 18: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SK㈜와 브라조스 CI.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투자전문 지주회사인 SK㈜가 북미 셰일원유‧가스 G&P(Gathering & Processing) 기업 투자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 사업 확장을 가속화한다.

SK㈜는 18일 이사회를 열고 북미 셰일원유‧가스 G&P 기업인 브라조스 미드스트림(Brazos Midstream) 홀딩스(브라조스)에 2.5억 달러 규모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고유가 속 셰일원유 붐 속에서 SK㈜가 美 최대생산지인 퍼미안 지역의 고성장 기업에 투자함으로써 글로벌 에너지 사업 확장과 수익확보가 가능해 진 것이다.

SK㈜는 작년 미국 셰일가스 G&P업체인 유레카사 투자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 분야 투자를 본격화했으며 이번 투자를 통해 기존 에너지 사업과의 시너지는 물론 SK 북미 사업의 주요 수입원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지분 투자는 SK㈜ 미국법인인 플루투스 캐피탈(Plutus Capital)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G&P사업이란 가스전(Well)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를 모아 파이프라인을 통해 이송하는 개더링(Gathering)과 이송된 천연가스에서 불순물을 제거하고 최종 소비자에게 운송·판매하는데 적합하도록 가공하는 프로세싱(Processing) 서비스 사업을 뜻한다.

업스트림인 E&P(Exploration & Production, 자원채굴·생산) 사업은 SK이노베이션이 사업본부를 미국으로 이전해 미국 내 E&P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다운스트림(수송 및 판매)은 SK이노베이션과 SK E&S가 담당하고 있다.

SK㈜가 유레카에 이어 브라조스 투자를 통해 미드스트림을 강화하면 SK그룹 내 사업간 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2015년 설립된 브라조스 사는 텍사스주 퍼미안(Permian) 분지에 위치한 셰일원유 및 가스 G&P 전문업체다.

고정수수료 계약이 매출의 80%가 넘어 오일과 가스 가격에 따른 수익 변동 리스크가 낮고 평균 10년 이상의 장기계약을 보유해 사업안정성이 높은 대표적 우량 기업이다.

또한, 특정 지역 내 생산 물량에 대한 독점적 처리 권한과 다수의 우수 고객사를 보유해 설립 3년 만에 높은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고 있다.

브라조스 사가 있는 퍼미안 분지는 북미 최대(45%) 셰일오일 생산지로 2014년 유가 폭락 후저유가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도 신규 유정 개발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유일한 곳이다. 이 지역의 셰일원유 및 가스 생산량은 2025년까지 연 평균 13%의 고성장이 예상된다.

이번 브라조스 지분 인수 경쟁에는 글로벌 사모펀드, G&P 전문 업체, 글로벌 투자은행 등 70여 개 업체가 참여해 업계의 관심이 집중됐다.

SK㈜는 작년 유레카 지분 투자를 통해 북미 최대 천연가스 매장지인 펜실베니아-오하이오주 마르셀러스-유티카(Marcellus-Utica) 분지에 이어 북미 최대 원유 생산지인 퍼미안 분지 G&P업체 투자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 사업 확장에 있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업계에서는 글로벌 에너지 분야에 대한 SK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투자전문 지주회사’로서 SK㈜의 역량이 인정받은 결과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SK㈜ 관계자는 “글로벌 에너지 사업 확장을 통해 Value-up을 지속해 투자 효율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했다.

이로써 SK㈜는 미래 신성장 동력인 글로벌 에너지 사업 강화와 동시에 ‘글로벌 투자전문지주회사’로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실제로 SK㈜의 지난해 투자액(1조 5000억원) 중 절반 이상이 글로벌 시장에 투자됐으며 동남아 1위 카셰어링 그랩(Grab)과 브라조스社 투자 등 올해에도 지속적인 글로벌 투자가 예상된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