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철근 국내시장 점유율 2.1% “역대 최저”

– 국내 철근시세 국제가격보다 현저히 낮아…철근 수입량 저(低)수준 유지

기사입력 : 2018-09-17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윤용선 기자]
수입 철근이 국내 시장에서 자취를 감추고 있다. 내수 철근시세가 국제가격보다 낮게 형성되고 있는 것이 수입량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left
자려 : 업계
수입 철근이 국내 시장에서 자취를 감추고 있다. 내수 철근시세가 국제가격보다 낮게 형성되면서 수입량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

1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7월 수입철근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2.1%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최저 점유율이다. 지난 2015년 철근 수입이 폭증하던 시기 점유율은 18% 수준까지 상승한 바 있다.

1~7월 기간 수입철근 평균 점유율도 5.5%로 지난해 같은 기간 9.1% 보다 3.6% 낮아졌다. 동아시아 철근 시세는 실중량 기준 톤당 540달러(CFR) 수준을 형성하고 있다.

국내에서 거래되고 있는 이론중량으로 환산하면 톤당 600달러에 육박한다. 중국 사강강철도 한국향 신규 수출 오퍼가격을 고장력 10mm기준 톤당 600달러(cfr)로 제시한바 있다.

하역료 통관료 등 부대비용을 포함한 수입철근 원가는 톤당 70만원을 넘어선다. 최근 국내산 철근은 톤당 66만원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

철근 수요가 감소세로 전환되면서 건설사의 구매 파워는 점차 강해지고 있다. 국내 철근 시세기 국제가격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수입철근 공급량은 낮은 수준이 유지될 전망이다.


윤용선 기자 yys@g-enews.com

윤용선 팀장 yy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