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 진단] 브라질 대선 관전법, 신흥국 환율위기 중대분수령… 뉴욕증시 초비상

브라질 대선 지지율 보우소나루 39% vs 아다지 25%

기사입력 : 2018-10-06 05:30 (최종수정 2018-10-06 16: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브라질 증시에서는 보우노라루 후보 당선 가능성이 높아지면 주가가 오르는 모양새다. 반대로 아다지 후보 당선가능성이 높아지면 주가가 떨어지고 헤알화 환율도 요동치고 있다. 김대호 박사는 언론인이자 대학교수이다. 한평생 경제전문가로 활동해왔다. 고려대학교 경제학과 동 대학원 그리고 미국 미주리 주립대 등에서 공부했다. 매일경제신문 동아일보 한경 와우 TV MBN- TV 등 에서 기자 경제부장 금융부장 국제부장 워싱턴특파원 해설위원 보도본부장 등으로 활약했다. 지금은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소장으로 재직하면서 지금도 고려대학교 에서 후학들을 지도하고 있다. 연락전화 010-2500-2230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김대호 소장/경제학 박사]
브라질 대선 투표가 오늘 시작된다.

브라질의 새 대통령을 뽑는 선거 현지시간 오전 9시부터 시작된다.

우리나라시간으로는 오늘 밤부터 시작된다.

투표 출구조사 결과는 한국시간으로 내일 오전에 나올 전망이다.

브라질 대선 선거는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득표율 1∼2위 후보가 한번 더 붙는다.

결선투표 예정일은 10월 28일이다.

이번 브라질 대선에 출마한 후보는 모두 13명이다.

여론조사에서는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1위 ,좌파 노동자당의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가 2위를 달렸다.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와 좌파 노동자당의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는 둘다 지지율이 40%에는 못 미친다.

여론조사 결과대로라면 결선투표까지 갈 공산이 높다.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는 룰라 전 대통령령의 지지를 받는 후보이다.

결선투표에서는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의 당선가능성이 가장 높다.

여론조사 지지율 1위를 달리는 극우 성향의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괴한의 습격을 받았다.

보우소나루 후보는 남동부 지역 도시에서 유세를 벌이던 중 괴한이 휘두른 칼에 복부를 찔렸다.

이 습격사건에 선거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습격사건이후 보우소나루 후보의 지지율이 막판 상승세를 계속하면서 대선이 1차 투표에서 끌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의 조사에 따르면 유효 득표율은 보우소나루 후보 39%, 아다지 후보 25%이다.

이론적으로 보우소나루 후보가 11%포인트를 끌어올리면 과반 득표가 가능하다.

결선투표가 성사되면 선거 양상이 달라질 수 있다.

결선투표에 오르지 못한 후보들의 지지 선언, 좌-우파 진영의 지지층 결집, 투표율 등 고려할 변수가 많기 때문이다.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예상득표율은 보우소나루 44%, 아다지 43%다.
center
브라질 증시에서는 보우노라루 후보 당선 가능성이 높아지면 주가가 오르는 모양새다. 반대로 아다지 후보 당선가능성이 높아지면 주가가 떨어지고 헤알화 환율도 요동치고 있다. 김대호 박사는 언론인이자 대학교수이다. 한평생 경제전문가로 활동해왔다. 고려대학교 경제학과 동 대학원 그리고 미국 미주리 주립대 등에서 공부했다. 매일경제신문 동아일보 한경 와우 TV MBN- TV 등 에서 기자 경제부장 금융부장 국제부장 워싱턴특파원 해설위원 보도본부장 등으로 활약했다. 지금은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소장으로 재직하면서 고려대학교 에서 후학들을 지도하고 있다. 연락전화 010-2500-2230


결국 1차투표로 끝나면 보우소나루 2차 결선까지 가면 아다지의 당선가능성이 높다는 말이 된다.

브라질 증시에서는 보우노라루 후보 당선 가능성이 높아지면 주가가 오르는 모양새다.

반대로 아다지 후보 당선가능성이 높아지면 주가가 떨어지고 헤알화 환율도 요동치고 있다.

신흥국 금융 환율 위기라는 관점에서는 보우소나루의 당선이 시장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김대호 소장/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데스크칼럼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