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넥슨 인수 본입찰 또 연기…비싼 몸값 때문에

공유
0


넥슨 인수 본입찰 또 연기…비싼 몸값 때문에

center
국내 1위 게임회사 넥슨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또다시 연기됐다.
국내 1위 게임업체 넥슨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또다시 연기됐다. 지난 4월 연기된 이후 두 번째다. 비싼 몸값을 감당할 수 있는 인수 후보자를 찾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1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오는 15일로 예정된 넥슨 매각 본입찰이 연기됐다. 늦춰진 본입찰 일정은 이달 말로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초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는 자신과 특수관계자가 보유한 NXC 지분(98.64%)을 통째로 시장에 내놓았다. NXC는 일본에 상장된 넥슨을 비롯해 10여 개 업체를 계열사로 거느리고 있다. 때문에 NXC를 인수하면 넥슨 계열을 모두 사들이는 효과를 얻는다. 문제는 시가총액만 1조4000억엔(약 15조원)에 달하는 몸값을 감당할 기업이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현재 넥슨 적격인수후보는 전략적 투자자(SI)인 카카오와 텐센트 컨소시엄을 비롯해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베인캐피털 등 5곳으로 좁혀졌다. 애초 지난달 중순 본입찰을 통해 최종 인수 후보를 선정할 계획이었지만, 계속해서 일정이 늦춰지고 있다. 넥슨 관계자는 이에 대해 “매각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발표할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