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英 제2 철강사 '브리티시스틸' 결국 파산

자사 5000명 포함 거래처까지 직원 총 2만명 파산 영향 받을 듯

기사입력 : 2019-05-24 06:00 (최종수정 2019-05-24 08:4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브리티시스틸의 직접적인 파산 원인은 영국의 유럽연합(EU) 이탈이 결정적인 것으로 지목됐다. 자료=로이터/뉴스1
영국 제2위의 철강 업체 '브리티시스틸(British Steel)'이 22일(현지 시간) 결국 파산에 몰렸다고 관재인(管財人)이 밝혔다.

브리티시스틸은 정부로부터 3000만 파운드(약 450억 원)의 긴급 융자를 받지 못했으며 그 결과 회계법인 언스트영(EY)의 관재인단이 22일 오전 파산 절차를 확정하기 위해 법원에 들어갔다고 영국 BSkyB 계열의 뉴스채널 스카이뉴스가 전했다. 단 EY는 인수자가 나타날 때까지 관재인이 고용을 유지하면서 직원들에게 급여를 지급하며, 앞으로도 고객과의 거래는 계속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질적인 이익을 창출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장기적인 해결책은 될 수 없으며 결국 직원들과 공급망에 딸린 일자리는 모두 위태로울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현재 브리티시스틸의 직원은 약 5000명, 거래처까지 합치면 총 2만 명의 직원들이 파산에 따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측된 상태다.

특히 원재료 취급 및 기타 서비스를 공급하는 '하그리브스 서비시즈(Hargreaves Services)'의 경우는 브리티시스틸과의 거래가 없어지면 다음 회계연도 매출액이 1100만 파운드(약 165억 원)줄어들고, 세전 이익은 약 130만 파운드(약 20억 원) 감소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 '타타스틸'이 보유하던 브리티시스틸은 만성 적자로 인해 허덕이다 2016년 투자 회사 '그레이불 캐피털(Greybull Capital)'이 1파운드에서 취득한 후 현재 이름으로 개명했다. 당초 영국 정부에 대해 7500만 파운드(약 1127억 원)의 긴급자금 지원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다시 3000만 파운드로 액수를 낮췄으나 이마저도 무산되면서 결국 강제 청산절차에 이르게 된 것이다.

한편 브리티시스틸의 직접적인 파산 원인은 영국의 유럽연합(EU) 이탈이 결정적인 원인으로 지목됐다. EU 철강산업이 둔화되는 상황에서 브렉시트로 인해 철강에 관세까지 부과된다면 브리티시스틸의 경쟁력은 어디에도 견줄 수 없기 때문이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