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용 프리뷰] 2019 서울 국제 댄스페스티벌 인 탱크(SIDFIT)

공유
4


[무용 프리뷰] 2019 서울 국제 댄스페스티벌 인 탱크(SIDFIT)

9일부터 14일까지 상암동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

center
제2회 서울 국제 댄스페스티벌 인 탱크(SIDFIT, 예술감독: 최문애)는 ing 즉흥 그룹・문화비축기지 공동 주최・주관, 서울시 후원의 춤 축제로써 7월 9일 개막된다. 엿 새 동안 도심 속 신비의 문화공간인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리는 이 축제는 무용예술의 대중화를 위한 시민 참여형 댄스페스티벌이다. 이 춤 축제는 수준 높고 다채로운 시민참여 형 무료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관람 위주의 댄스페스티벌을 지양하며, 무용 전문가에서부터 일반 시민까지 모두 즐길 수 있는 워크숍, 시민 참여 수업, 융・복합 공연 등 다양한 공연을 제공한다.

서울 국제 댄스페스티벌 인 탱크는 SIDFIT의 협업 예술가로서 포스트모던 무용에 커다란 족적을 남기며 세계적인 명성을 이어오고 있는 시몬 포티의 작품을 비롯 미국, 프랑스, 일본, 대만, 한국 등 여러 국가에서 참여한 전 세계 5개국 40여개의 마라톤 초청 공연을 시민들에게 모두 무료로 제공한다. 또한 SIDFIT에서는 ‘전문 무용수를 위한 워크숍’의 참관, 무료 시민 참여 댄스 프로그램, 마라톤 스페셜 공연, 융복합 공연 등이 펼쳐진다.

center

SIDFIT는 시몬 포티의 대표적인 즉흥 메소드 중, 동물 움직임을 모방하여 움직임 언어로 확장한 <스트라이딩 크롤링>(Striding Crawling)을 클레어 필몬이 진행하는 움직임 워크숍과 공연에서 집중 조명한다. 시몬은 루브르 박물관, 뉴욕 현대 미술관, 로스앤젤레스 J. 폴 게티 박물관 공연 등을 통해 세계적 주목을 받았다. 피날레는 한국무용의 대가 김백봉의 <부채춤>이 장식함으로써, 동서양 무용의 업적과 성취를 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center

center

SIDFIT는 하와이의 융・복합 공연 그룹인 ‘더 스피닝 고츠’(The Spinning Goats), LA 댄스페스티벌 예술감독인 데보라 브로커스, 국제적 무용 뉴미디어 예술가 카라 제이할락 밀러, ‘아이티 댄스 아시아, JT Dance Asia’ 예술감독인 쟈니 튜 등의 무용 워크숍, 에미상 수상 다큐멘터리 감독인 래리 아사카와의 <댄스 포 카메라>(Dance for Camera) 워크숍 과정을 제공한다. 예술창작 작업은 예술가의 고뇌에서 비롯된다. 이런 프로그램은 그동안 비공개된 세계적 아티스트들의 섬세한 움직임과 예술창작 과정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center

center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더 스피닝 고츠’의 <어 슬로우 어웨이크닝>(A Slow Awakening)> 융복합 공연을 비롯하여, 소통과 힐링을 주제로 하는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다양하다. <커뮤니티 댄스>, <탱크 필라테스>, <몸이랑 놀자>, <패밀리 댄스>, <K-pop 콘템포러리 재즈>까지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제공된다. 가족 나들이로 문화비축기지를 찾은 시민들은 음악, 무용 예술가들과 함께 어우러지는 특별한 예술적 체험을 통해 삶의 활기를 얻게 될 것이다.

마라톤 무료 공연과 시민참여 프로그램의 자세한 일정과 신청 방법은 “2019 서울 국제 댄스페스티벌 인 탱크”의 홈페이지(www.ingdance.kr)에서 확인하면 된다.


장석용 글로벌이코노믹 문화전문위원(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