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성. 동진쎄미켐 "아무도 말리지마 그냥 뛰어간다"... 불화수소 국산화 호재 타고 주가 뜀박질

기사입력 : 2019-07-18 09: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후성 주가가 한미무역분쟁의 수혜주로 부각되며 주가가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사진=후성 홈페이지 캡처
일본이 무역보복 추가조치를 적극 검토중인 가운데 무역보복 대상 해당업종들이 오히려 증권시장에서 뜨고 있다.

국산화에 기대감이 시장에서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최근 불화수소를 생산하는 후성은 주가가 미친 듯이 오르고 있다.

후성은 18일 장이 시작되자 마자 최근 급등세에 피로감을 보이면서 보합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동진쎄미켐도 주가 크게 뛰고 있다. 이날 3% 올라 1만 7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