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주도‧남부지방에 '물폭탄' 떨어진다…태풍 다나스, 20일 한반도 상륙

공유
0


제주도‧남부지방에 '물폭탄' 떨어진다…태풍 다나스, 20일 한반도 상륙

center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로 상륙하면서 제주도와 남부지방 등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 사진=뉴시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20일 한반도에 상륙하면서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물폭탄'이 떨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비교적 강하지 않은 소형 태풍이다. 중심기압은 990hPa이고 중심부 최대 풍속은 초속 24m다.

문제는 다나스 경로가 한반도를 관통한다는 점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19일 오후 3시 서귀포 남서쪽 약 430㎞ 해상을 시속 16㎞로 지났다.

이날 오후 9시 서귀포 남서쪽 280㎞ 해상을 지나 20일 오전 9시에는 전남 진도 남서쪽 50㎞ 해상에 도달하며 한반도로 들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한반도에 상륙한 다나스는 경북 내륙지방을 포함한 남부지방을 거쳐 20일 밤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특히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도 등에는 200㎜ 이상의 비가 내릴 전망이며 곳에 따라 시간당 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또 다나스의 접근으로 19일 밤부터 제주도를 시작으로 강풍이 불겠다.

이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인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지방과 충청도 등 중부지방의 예상 강수량은 50∼150㎜다. 다나스로 내리는 비는 일요일인 21일 정오를 기해 그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반도가 태풍 다나스 경로에 위치해 폭우와 함께 강한 바림이 불겠다. 태풍 피해를 막기 위해 시설물 등을 미리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