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버랜드, 고객 소통 강화…뮤직비디오·웹드라마로 접점 확대

공유
0


에버랜드, 고객 소통 강화…뮤직비디오·웹드라마로 접점 확대

center
에버랜드가 자체 제작한 뮤직비디오와 웹드라마 등을 선보이며 고객 소통 강화를 추진한다. 사진은 지난 20일 유튜브에 공개한 '에버랜드 테마송' 뮤직비디오 캡쳐 이미지. 사진=에버랜드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대표 정금용)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자체 제작한 뮤직비디오와 웹드라마 등을 중심으로 고객 소통을 강화하고 나섰다.

먼저 에버랜드는 지난 20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자체 제작한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이는 유튜브의 영향력이 커지는 상황에서 광고성이 짙은 단순 홍보 영상에 관심을 가지지 않는 트렌드에 맞춰 소비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마련된 영상이다.

실제로 에버랜드의 현장 서비스를 담당하는 캐스트(아르바이트생)들과 퍼레이드 연기자들이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100여 명의 직원들은 장미원, 이솝우산길, 로스트밸리 등 에버랜드의 다양한 장소를 배경으로 에버랜드 테마송 'You've been invited'에 맞춰 댄스를 다채롭게 선보였다.

그중 영상을 이끌어 가는 19명의 캐스트들은 에버랜드 내 교육인 '퍼포먼스 스타 양성과정'에 참여하고 있기도 하다. 이들은 춤과 노래를 배워 본 적이 없었지만 이번 영상을 위해 직접 댄스를 개발했다.
또 에버랜드는 26일부터 일반 고객들을 대상으로 총상금 1000만 원을 걸고 영상 속 하이라이트 댄스를 따라하는 '커버댄스 공모전'을 전개한다. 약 30초 정도로 자유롭게 춤을 춘 영상을 본인 SNS에 올린 후 URL을 이벤트 댓글 또는 이메일로 보내면 참여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에버랜드는 캐리비안 베이 라이프가드들의 사랑과 우정 이야기를 그린 웹드라마 '그 여름 썸뭐?'를 에버랜드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 이는 에버랜드가 자체 제작한 첫 웹드라마로 23일 55초 분량의 티저 영상이 먼저 공개됐다.

드라마는 총 6부작으로 제작됐으며 2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다음 달 11일까지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에버랜드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주 2회씩 순차적으로 방영될 예정이다.

특히 에버랜드는 사랑과 우정이라는 메인 줄거리를 통해 젊은 층에게 공감을 얻는 동시에 가상구조훈련, 클린타임 등 고객 안전과 수질 관리를 위해 노력하는 라이프가드들의 모습을 바탕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에버랜드는 올해 초부터 '신비한 동식물사전' '해봤냐고' '다알랴줌' 등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예능 콘셉트의 영상 콘텐츠를 다양하게 선보이며 고객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는 중이다. 지난달에는 야간 멀티미디어 불꽃쇼 '타임 오디세이'의 전체 공연 모습을 SNS 채널에서 생중계하기도 했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관계자는 "SNS에 익숙한 고객들에게 친근하고 자연스럽게 다가가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