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간투자 금융위기 수준 위축… 잠재성장률 1%대 우려

공유
0


민간투자 금융위기 수준 위축… 잠재성장률 1%대 우려

center
민간투자가 2009년 금융위기 당시와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져서 이대로면 잠재 경제성장률이 1%대로 하락할 수 있을 것으로 지적됐다.

대한상의 지속성장이니셔티브(SGI)는 26일 '최근 민간투자 부진의 배경과 영향'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SGI에 따르면 민간투자의 성장 기여도는 2017년 2.8%포인트에서 2018년 마이너스 0.8%포인트로 급락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마이너스 2.2%포인트로 떨어졌다.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상반기의 마이너스 2.7%포인트와 비슷한 수준으로 추락한 것이다.

지난해 설비투자 증가율의 경우 우리나라는 마이너스 2.4%로 떨어졌지만, 미국은 7.5%, 유럽연합(EU)은 4.4%, 일본 4% 등 주요 선진국은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내년 이후에도 잠재성장률을 올해 수준으로 유지하려면 연평균 4% 이상의 투자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다.

SGI는 이 같은 민간투자 부진과 생산성 저하가 지금처럼 이어지면 잠재성장률이 1.2%까지 저하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올해 잠재성장률은 2.5%로 추정하고, 작년과 올해 같은 투자 부진과 생산인구 감소,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인한 생산성 둔화가 동시에 진행하면 2020∼2024년 잠재성장률이 1.2%로 추락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