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종훈 의원, “햇살론17 출시 환영...금리는 더 낮춰야”

공유
1


김종훈 의원, “햇살론17 출시 환영...금리는 더 낮춰야”

center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금융위원회가 내놓은 햇살론17 대출을 환영한다면서도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17.9%로 예정된 대출금리를 대폭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김종훈 의원실
금융위원회가 저소득층을 위해 출시한 햇살론17 대출이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금리를 대폭 낮춰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1일 “제도권 금융기관을 이용할 수 없는 저소득·저신용층을 위해 정부가 내일부터 '햇살론17'을 출시한다”며 “이에 따라 저소득·저신용층은 정책금융을 통해 최대 700만원까지 17.9%의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정부가 정책금융을 통해 고금리 해소에 나선 것은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이 깊다”며 “현재 일본계 대부업체는 총 6조6755억 원의 자금을 평균 23.3%로 대출하고 있는데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이들 자금이 빠져나갈 경우 일본계 대부업을 이용하는 서민들을 보호할 필요가 생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17.9%가 일본계 대부업체들의 평균금리인 23.3%보다는 낮다”면서도 “저소득층은 우리 사회에서 이자를 부담할 능력이 가장 낮은 계층이다. 이들은 자녀의 학비, 병원비, 긴급한 생활비가 부족하여 대부업체를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정부는 햇살론 금리를 지금보다 훨씬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