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국인 근로자 평균월급 246만 원… 대졸 초임 넘어

공유
0


외국인 근로자 평균월급 246만 원… 대졸 초임 넘어

center
부산지역 산업 현장에서 근무하는 외국인근로자 평균임금이 국내 대졸 취업자 평균 초임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부산상의가 외국인근로자를 고용한 15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인당 월 평균임금은 246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교육부가 2017년 취업통계에서 밝힌 국내 대졸 취업자 초임 평균 232만 원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250만 원 이상 300만 원 미만이 44.7%로 가장 많았고, 200만 원 이상 250만 원 미만도 39.3%를 차지했다.

300만 원 이상 지급하는 기업도 10.7%에 달했고, 200만 원 미만은 5.3%로 나타났다.

외국인근로자 임금은 숙식비를 제외한 것으로, 이를 포함할 경우 평균임금 수준은 더욱 높아진다.

실제로 조사 대상 기업 중 95.3%가 외국인근로자에게 숙식비를 제공하고 있으며 숙식비 수준은 월평균 1인당 20만 원 선으로 나타났다.

산업 현장에서 외국인근로자가 수행하는 업무는 '단순 노무'가 64.7%로 가장 많았으나, 대부분 국내 근로자나 고급 숙련근로자가 기피하는 3D 업무로 대체 인력을 구할 수 없는 실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