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기업, 규제 피하는 ‘사각지대’ 내부거래 늘려

공유
0


대기업, 규제 피하는 ‘사각지대’ 내부거래 늘려

center
대기업의 재벌총수 사익편취 규제 대상 회사의 내부거래가 줄어들고 있지만, 규제를 피해 가는 '사각지대' 회사의 내부거래는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올해 59개 공시대상 기업집단 계열회사 간 상품·용역거래(내부거래) 현황을 발표했다.

사익편취 규제 대상은 총수 일가 보유 지분이 30%(비상장기업은 20%) 이상인 회사다.

규제 대상 회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전년 말 14.1%에서 작년 말 11.2%로 2.9%포인트 낮아졌고, 금액도 13조4000억 원에서 9조2000억 원으로 4조2000억 원 감소했다.

이에 비해 총수 일가 지분율이 20~30%인 상장기업과 자회사 등 사익편취 규제를 피해 가는 사각지대 기업의 내부거래 비중은 11.7%에서 12.4%로 0.7%포인트 높아졌고 금액도 24조6000억 원에서 27조5000억 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사익편취 규제 회사와 사각지대 회사의 내부거래 중 수의계약 비중은 각각 86.8%와 90.4%로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시대상 기업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은 198조6000억 원, 비중은 12.2%로 전년보다 비중은 0.3%포인트 높아지고 금액은 7조2000억 원 증가했다.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집단은 셀트리온 41.4%, SK 25.2%, 넷마블 23.1% 순이고 내부거래 금액이 큰 집단은 SK 46조4000억 원, 현대자동차 33조1000억 원, 삼성 25조 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