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일 경제인 재계회의…"협력관계 지속" 합의

공유
0


한일 경제인 재계회의…"협력관계 지속" 합의

center
전경련은 일본경제단체연합회와 공동으로 15일 일본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제28회 한일 재계회의를 열고 얼어붙은 양국 경제 관계의 정상화 방안과 미래지향적 한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일 양국은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많은 갈등이 있었지만 항상 미래지향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온 만큼 당면한 무역갈등도 조기에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올해 3분기 일본의 대한 직접투자(FDI)가 전년 동기보다 5배 늘어났고, 2030년 글로벌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한일 기업 간 협력 논의가 이루어지는 등 "두 나라 경제 관계는 미래지향적 방향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구체적인 협력방안으로 "내년 도쿄올림픽 기간 중 한일 간 상호 인적, 물적 교류를 확대하여 도쿄올림픽이 성공한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 전경련에서 허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류진 풍산 회장,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장용호 SK머티리얼즈 사장 등이 참석했다.

경단련에서는 나카니시 히로아키 경단련 회장, 코가 노부유키 노무라홀딩스 회장, 쿠니베 타케시 미쓰이스미토모금융그룹 회장,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금융그룹 회장, 츠츠이 요시노부 일본생명보험 회장 등이 자리했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 경제계는 최근의 경직된 한일 외교 관계에도 불구하고,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이후 쌓아온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협력관계를 심화·발전시켜 아시아, 나아가 세계 경제 발전에도 기여한다는 공동성명서를 채택했다.

공동성명은 두 나라 경제계가 동아시아경제동반자협정(RCEP), 한중일 FTA 등 아시아 역내 자유롭고 개방된 국제 경제질서 유지·강화를 위해 양국이 주도적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