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인니 니켈 광산업계, 원광석 수출중단 조기 시행에 우려 표출

공유
0


[글로벌-Biz 24] 인니 니켈 광산업계, 원광석 수출중단 조기 시행에 우려 표출

center
인도네시아 니켈 광산업계는 정부가 니켈 수출 중단 조치를 앞당겨 시행키로 한 데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세계 최대 니켈 원광석 매장국인 인도네시아가 니켈 수출 중단 조치를 앞당겨 시행키로 했지만 정작 인도네시아 니켈 광산업계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앞서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니켈 수출을 중단하는 조치를 내렸다. 이는 당초 2022년으로 잡았던 수출금지 조치 개시 시점을 전격적으로 앞당긴 것이다.

인도네시아 새 투자조정청장 바흐릴 라하달리아는 이 같은 결정이 정부 지침에 따른 게 아니라 정부와 니켈 광산업체들이 공동합의를 통해 나온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니켈 원광석을 수출하지 않고, 자국내 제련소에서 직접 제련해 고부가 가치를 창출한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니켈이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재료인 만큼 이를 지렛대 삼아 외국 자본을 유치하고 관련 산업을 자체 육성해 동남아시아의 '전기차 허브'로 자리잡으려는 큰구상의 일환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제련소 건설을 추진중인 인도네시아 니켈 생산업체들은 조기 수출 중단을 위한 규정을 만들고 있는 자국 정부의 움직임에 우려를 보이고 있다.

인도네시아 매체 콘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니켈 광업협회(APNI) 메이디 카트린(Meidy Katrin) 사무총장은 정부가 당초 계획했던 대로 2022년에 니켈 원광석 수출 중단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니켈 가공 및 제련시설 구축을 마무리하는 시점과 맞춰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만일 수출중단이 조기에 시행될 경우 수출 길이 막힌 니켈 광산업체들이 경영난에 허덕이게 되고 제련소 건설 추진도 중단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걱정했다.

인도네시아는 니켈 원광 매장량 글로벌 1위 국가로 전 세계 4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해당 원광석의 가치는 약 3500억 달러(약 407조 원)로 추정된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