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일 외교장관 "12월 한일 정상회담서 징용 배상 이견 조율하자”

공유
0


한일 외교장관 "12월 한일 정상회담서 징용 배상 이견 조율하자”

강경화 장관, 日나고야 G20 외교장관회의 후 日외무상과 35분 면담

left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이 23일 오후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일본 나고야 관광호텔에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만나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이 다음 달 말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일본과 협의하기로 했다.

또한 한국은 한·일 갈등의 단초가 된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한·일 양측이 모두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인 해결책을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3일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일본 나고야 칸코호텔에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강 장관은 다음달 하순 중국 쓰촨성 청두(成都)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통해 한·일 정상회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일본 측과 논의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약 35분 이뤄진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모테기 외무상과 두 번째 만남이었는데 상당히 진지했다"라면서 “대화를 통해 수출규제 조치가 조속히 철회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강제징용 판결 관련) 서로 이견이 있지만 당국 간 논의해온 것을 짚어보고 앞으로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양국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다음 달 한일정상회의도 논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강 장관이 "양국 정상회담이 가능할 수 있도록 서로 조율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힌 대목도 이를 뒷받침한다.

그는 "약간의 돌파구가 생겨 우리로선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하는 토대를 마련했다"라면서 “시간이 많은 것은 아니어서 선의의 대화를 수출당국은 수출당국대로, 외교당국은 외교당국대로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일본 측도 양국 정상회담을 통해 한·일 갈등현안이 해결되기를 바라는 의견을 내비쳤다.

모테기 외무상은 "중국에서 12월 말 개최되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맞춰서 한일 정상회담을 실시하는 쪽으로 조정하기로 의견 일치를 봤다"고 발표했다.

그는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유예한 것과 관련해 북한 정세에 대해 한일과 한미일이 긴밀히 연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또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로 일본 기업 자산이 압류된 것과 관련해 "(자산이) 현금화된다면 한일관계가 심각해질 것"이라면서 "강제징용을 둘러싼 문제를 중심으로 한일 간 과제에 대해 솔직히 의견교환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