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게임 사운드 크리에이터의 역할과 게임방송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다

공유
0


게임 사운드 크리에이터의 역할과 게임방송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다

넷마블문화재단, '2019 넷마블 게임콘서트' 4회 성료
지난달 30일, 넷마블 사옥에서 170명 대상으로 개최
현업자가 경험한 다양한 사례와 에피소드 큰 호응

center
넷마블문화재단은 지난달 30일 서울시 구로구에 위치한 넷마블 본사에서 '2019 넷마블 게임콘서트' 4회를 성료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넷마블
넷마블문화재단(이사장 방준혁)은 지난달 30일 서울시 구로구에 위치한 넷마블 본사에서 '2019 넷마블 게임콘서트' 4회를 성료했다고 5일 밝혔다.

총 170명의 청중이 참석한 이 콘서트에는 강재욱 넷마블몬스 사운드팀 팀장이 '게임 사운드 크리에이터가 되는 법', 프로게이머 출신 이현우 게임방송인이 '게임을 좋아하던 청년에서 게임 방송인으로의 화려한 변신'을 주제로 강연했다.

강재욱 팀장은 모두의마블, 몬스터길들이기 등 인기 모바일 게임 효과음과 BGM을 제작한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게임 사운드 크리에이터가 되기 위한 역량과 공부 방법 등을 현업자의 시선으로 자세히 풀어내 큰 호응을 얻었다.

이현우 방송인 역시 게임 분야의 재능을 활용할 수 있는 방법과 게임 크리에이터에게 필요한 역량들을 본인이 경험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통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게임콘서트에 참가한 황성민 학생은 "관심 있는 사람들도 잘 알 수 없는 실제 게임 사운드 크리에이터의 역할과 게임방송 현장에서 일어나는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유익하고 좋았다"고 말했다.

이충인 학생은 "게임 속 사운드의 동작 원리와 사운드 크리에이터가 되기 위한 공부 방향을 알 수 있어 좋았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해 처음 선보인 2019 넷마블 게임콘서트는 '게임과 직업'을 주제로 게임 관련 전문 지식 및 노하우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행사로 넷마블문화재단의 설립취지인 건강한 게임문화조성 및 확산의 일환이다.

건강한 게임문화의 가치 확대 및 미래 창의 인재 양성, 나눔 문화 확산 등을 위해 지난해 1월 출범한 넷마블문화재단은 '문화 만들기', '인재 키우기', '마음 나누기' 등 3가지 영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홍정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lif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