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인공관절 수술 덕에 무릎 통증에서 해방'…“여생을 활기차게”

공유
0


[건강 칼럼] '인공관절 수술 덕에 무릎 통증에서 해방'…“여생을 활기차게”

center
급격히 추워진 날씨에 무릎 관절통이 악화해 고생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낮아진 기온에 무릎 관절을 지지해주는 인대와 근육이 수축하면서 퇴행성관절염 환자의 무릎 통증이 심해진 탓이다. 사진=서대문 가자연세병원


급격히 추워진 날씨에 무릎 관절통이 악화해 고생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낮아진 기온에 무릎 관절을 지지해주는 인대와 근육이 수축하면서 퇴행성관절염 환자의 무릎 통증이 심해진 탓이다.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관절을 보호하는 연골이나 주변 근육, 인대의 지속적인 마찰과 손상에 의해 관절에 염증과 통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한 번 손상된 연골은 스스로 재생되지 않기 때문에 증상 단계별 치료가 중요하다.

초기에는 수술을 하지 않고도 생활습관 개선이나 자세교정 등 보존적인 치료를 통해 증상을 어느 정도 호전시킬 수 있다. 그러나 연골이 다 닳아 뼈가 거의 맞닿은 상태로 무릎이 퉁퉁 붓고 열이 나고, 가만히 있어도 무릎이 쑤시고 아픈 말기가 되면 손상된 연골을 대체하는 인공관절 치환술을 선택하는 수밖에 없다.
과거에는 인공관절 수술 후에 관절의 운동 범위가 제한이 있었고, 수술비도 만만찮았다. 또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받고서 혹시 부작용이 나타나지는 않을까, 무릎을 많이 굽히지 못하는 소위 ‘뻗정다리’가 되지는 않을까 걱정하는 환자가 많았다.

그러나 국내에서 사용하는 인공관절은 이미 안정성이 입증됐고 최근에는 관절의 운동 범위를 넓힌 고굴곡 인공관절, 여성의 골격에 맞춘 여성형 인공관절 등 맞춤형으로 나와 수술 후 활동에 지장을 거의 주지 않을 정도로 회복이 가능하고, 건강보험 적용이 되면서 수술비용에 대한 부담도 줄었다.

인공관절 수술은 단순히 인공관절을 교체하는 것이 아니라 손상된 관절을 새로운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과정에서 심하게 변형된 관절 주위의 인대, 관절막 등 연부조직의 균형을 맞추어 세밀하게 치료해야 하는 만큼 여전히 숙련된 고도의 기술이 요구된다.

수술 이후에는 체계적인 관리가 중요하다. 통상적으로 수술 후 약 한 달 정도는 보조기 착용 보행을 권장하며, 한 달 후부터는 보조기를 사용하지 않고 보행이나 계단 오르기를 하는 연습이 필요하다. 수술 후 재활 치료가 끝나기까지 약 3개월이 걸린다. 수술받은 후 일상생활에 전혀 지장이 없다고 해도 수술 후 1개월, 3개월, 6개월, 그 이후는 1년에 1번씩 꼭 정기검사를 받아 관절의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

*도움말 : 서대문 가자연세병원 최윤진 병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