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중금리 1%대 vs 증권회사 신용거래 이자는 한 달 '7%'

공유
1


시중금리 1%대 vs 증권회사 신용거래 이자는 한 달 '7%'

center
연 1%대 초저금리 시대에도 증권회사의 신용거래융자 이자율은 한 달 평균 7% 수준에 달해 고금리 장사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증권회사의 신용거래 융자 이자율은 기간별로 금리를 차등해서 설정, 개인투자자들에게 돈을 빌려주고 이자 수익을 올리고 있다.

증권회사로부터 약 일주일 동안 투자금을 빌렸을 때 가장 높은 이자율을 적용하고 있는 증권사는 케이프투자증권으로 약 8.5%의 이자율을 적용하고 있다.

키움증권 7.5%, SK증권 7.5%, 신영증권 7.5%, 한양증권 7.5%, 유진투자증권 7.5%, IBK투자증권 7%, 부국증권 7%, 비엔케이투자증권 7% 등으로 나타났다.

대형 증권회사의 경우 중소형 증권회사들과는 달리 첫 일주일 동안은 비교적 낮은 이자율을 제공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6%, 한국투자증권 4.9% KB증권 4.3%, NH투자증권 4.5%, 삼성증권 4.9%, 대신증권 4.5%, 신한금융투자 4.4%, 하나금융투자 6.5%, 한화투자증권 4.9% 등이다.

돈을 빌리는 기간이 늘어날수록 증권회사들은 투자자들에게 고금리를 적용하고 있다.

30일 기준으로 가장 높은 이자율을 적용하고 있는 증권회사는 키움증권으로 첫 일주일 7.5%에서 8~15일 8.5%, 16~30일 9% 등으로 이자율을 높이고 있다.

이베스트 투자증권의 경우 처음 일주일은 4%의 이자율을 적용했지만 이후 7.5%로 올리고 한 달 기준으로는 8.8%의 높은 이자율을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한 달을 기준으로 8% 이상의 이자율을 적용하고 있는 증권회사는 케이프투자증권 8.5%, 유안타증권 8.3%, 유진투자증권·부국증권·IBK투자증권 8% 등이다.

5대 대형 증권회사도 한 달 기준으로 미래에셋대우 6.3%, 한국투자증권 7.9%, KB증권 7.2%, NH투자증권 7.2%, 삼성증권 7.5% 등을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