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방민 60.6% “우리 지역 사라진다”

공유
0


지방민 60.6% “우리 지역 사라진다”

한경연 ‘지역경제 현황 및 전망’ 국민인식 조사
지방민 85.2% ‘올해 지역경제 악화돼’
‘충북’ 10년 내 소멸 가능성 높아 ‘48.6%’

center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수도권 이외 지역의 시민들이 지역 경제와 일자리 위축을 심각하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방민 절반 이상이 10년 내에 거주 지역이 소멸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역경제 현황 및 전망’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

10일 한경연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방민의 85.2%는 올해 지역경제가 작년보다 악화됐으며 체감경기 수준은 작년의 70.0%라고 응답했다. 경기악화 주요 지역은 △울산(전년비 62.8% 수준)△충북(64.2%) △부산(66.1%)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경제 위축 원인으로는 △지역산업 위축(28.4%) △지역재정 악화(24.3%) 등을 꼽았다.

또한 지방민의 85%는 올해 지역일자리가 작년보다 감소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올해 지역일자리 수는 작년의 69.2%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자리 감소폭이 가장 큰 지역은△울산(전년비 61.6% 수준) △강원(64.8%) △세종(64.8%) 순이다.
지방민 절반 이상이 거주하는 지역이 소멸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소멸이란 경제위축, 일자리 감소, 저출산고령화 등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 교육, 경찰, 소방 등의 행정기능을 포함한 지역기능이 상실되는 것을 의미한다.

60.6%는 본인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이 소멸될 것으로 답했고, 이 중 60.6%는 10년 이내에 소멸될 것으로 전망했다. 우리나라 지방민의 36.7%가 10년 이내에 해당 거주지역이 소멸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의미라는 게 한경연의 설명이다.

소멸 지역별로는 △울산 78.4% △전북 77.2% △세종 77.0% △경북 67.6% △충남 66.3% △강원 65.1% △전남 64.9% 등 순으로 조사됐다. 소멸 시기로는 10년 이내가 60.6%로 가장 많았고, 20년 이내와 30년 이내는 각각 23%, 7.8%에 그쳤다.

10년 내 소멸 가능성이 높은 지역은 충북으로 48.6%로 가장 높았다. 전남(47.4%), 세종( 45.1%), 경북(41.7%), 대구(40.7%), 대전(39.6%) 강원 (38.1%)순으로 조사됐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지방경제는 최근 제조업 악화, 인구 감소, 서비스업 위축, 주택 및 부동산 침체, 인구 감소, 내수기반 약화라는 악순환에 갇혀있다”라며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산업구조의 개편, 관광산업 활성화 등 지방 자생력 확충을 위한 지원에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수도권 이외에 지방에 거주하는 성인 남녀 1308명 대상으로 실시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