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증권사서 '중위험 이상 금융삼품' 가입 고객에 해피콜 의무화

공유
0


증권사서 '중위험 이상 금융삼품' 가입 고객에 해피콜 의무화

center
금융위원회는 내년부터는 증권사(금융투자회사)도 '중위험 이상 금융상품'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해피콜을 의무적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사진=뉴시스
내년부터는 증권사(금융투자회사)도 '중위험 이상 금융상품'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해피콜을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내용 등을 담은 금융투자업계 해피콜 운영 안내 지침을 내년 2월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한다고 15일 밝혔다.

해피콜은 상품 판매 과정에서 상품 설명이 제대로 됐는지를 판매 금융사가 사후에 점검하는 제도로, 불완전판매가 의심되면 금융사가 조사·배상 등 절차에 착수해야 한다.

금융투자회사의 경우 해피콜 제도와 관련한 정확한 운영기준이 마련되지 않아 당국이 이번에 제도화했다.

가이드라인을 보면 해피콜 대상 고객은 중위험 이상(5등급 중 3등급 이상) 금융투자상품을 구매한 국내 개인 일반투자자다.

이에 따라 만 65세 이상 고령자이거나, 재산상황·투자경험·위험선호 등에 비춰볼 때 부적합한 상품에 가입한 투자자에게는 상품 종류와 상관없이 해피콜을 해야 한다.

해피콜은 7영업일 이내에 이뤄져야 하며 다만, 금융소비자가 해피콜에 대한 명확한 거부 의사를 표시한 경우 금융사는 해피콜을 하지 않아도 된다.

금융위는 시스템 구축과 시범운영 등 사전준비를 거쳐 내년 2월부터 회사별로 순차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며 늦어도 3월 말까지는 모든 증권사에 해피콜 의무적용을 추진할 방침이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