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위기 속 삼성, ‘글로벌 전략회의’ 개최

공유
0


위기 속 삼성, ‘글로벌 전략회의’ 개최

16일부터 닷새간 진행…내년 ‘경영전략‧위기극복’ 대책 마련

center
삼성전자가 16일부터 닷새간 글로벌 전략회의를 개최한다.[사진=뉴시스]

삼성전자가 내년도 사업 방향성을 설정하는 글로벌 전략회의가 16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재판으로 정기 임원인사 등 삼성의 경영 일정이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핵심 경영진이 모두 모이는 자리여서 주목된다.

16일 삼성에 따르면 이날부터 20일까지 닷새간 경기도 수원·화성·기흥 사업장에서 하반기 글로벌 전략회의를 개최한다. 매년 6월과 12월 두 차례 열리는 글로벌 전략회의는 전 세계 삼성 임원이 한 자리에 모여 경영 전략을 논의하는 자리다.

당초 이 부회장의 재판 영향으로 하반기 전략회의 개최 여부가 불투명했다. 통상 12월 초 임원 인사 이후 새로운 진용을 갖추고 전략회의가 개최됐던 터라 임원 인사가 늦어지면서 삼성의 글로벌 전략회의 연기 가능성도 제기됐었다.

하지만 불씨가 남아있는 미중 무역갈등과 글로벌 경기 침체, 내수 경기 악화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가중됨에 따라 전략회의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절박함이 묻어난다.

16일부터 18일까지는 IM(IT·모바일)과 CE(소비자가전) 부문에 이어 18일부터 20일까지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 회의가 열린다. 김기남 DS 부문 부회장, 김현석 CE 부문 사장, 고동진 IM 부문 사장 등 3명의 부문장이 회의를 주재한다. 이 부회장은 불참한다.

올해 회의의 핵심은 ‘위기 극복’으로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우선 DS부문은 메모리, 시스템LSI,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등 사업 현안과 향후 사업 확대 전략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4월 발표한 ‘2030년 시스템 반도체 글로벌 1위’ 선언 관련 점검과 내년 메모리 반도체 수요 회복에 대한 전략도 수립될 것으로 관측된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