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극기 부대 ‘국회 포위’… 한국당, '날치기 규탄대회'

공유
0


태극기 부대 ‘국회 포위’… 한국당, '날치기 규탄대회'

center
자유한국당이 16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상정을 반대하며 국회 본관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었다.

한국당은 이날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국회 사무처에서 정문을 걸어 잠그는 바람에 문 밖에서 대기 중이던 인파가 안으로 들어오지 못했다.

그러나 문이 열리자 보수를 지지한다는 시민 수백 명이 국회 본관 앞까지 밀려 들어왔고, 이들은 한국당 의원들과 "문희상 국회의장 사퇴하라", "공수처·선거법, 2대 악법 반대" 등을 외쳤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규탄대회에서 "국회 주인은 국민이다. 주인이 내는 세금으로 움직이는 국회에 들어오겠다는데 국회 문을 걸어 잠그는 행동은 잘못됐다"며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문희상 의장에게 강력하게 항의하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 정부에 대한 분노를 감당할 수 없다"며 "우리 자유민주주의 정말 소중한 것이다. 우리가 피와 땀으로 지켜낸, 죽음을 각오하고 지켜낸 바로 그 자유"라고 주장했다.

규탄대회에 합류한 보수 시민들은 국회 본관 앞에 있는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천막 주위를 포위하기도 했다.

규탄대회가 끝난 뒤 태극기와 성조기 등 깃발을 든 보수 시민 수백 명은 일렬로 서서 국회 주변을 둘러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