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버켄스탁', 배우 유아인과 '퍼스낼리티 캠페인' 진행

공유
0


'버켄스탁', 배우 유아인과 '퍼스낼리티 캠페인' 진행

'일상 속 버켄스탁', '진정한 자아'를 주제로 꾸미지 않은 본연의 개성 담아

center
독일 캐쥬얼 신발 브랜드 '버켄스탁(BIRKENSTOCK)'이 화보 캠페인을 '일상 속 버켄스탁', '진정한 자아'를 주제로 화보를 촬영했다. 사진=LF
생활문화기업 LF의 독일 신발 브랜드 '버켄스탁(BIRKENSTOCK)'이 배우 유아인, 중국의 현대 예술가 주리(Zhou Li) 등과 '퍼스낼리티 캠페인(Personality Campaign)'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2018년부터 진행된 '퍼스낼리티 캠페인'은 버켄스탁을 신는 유명인사의 외적, 내적 정체성을 사진에 그대로 담아내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일상의 일부분인 버켄스탁과 함께 드러나는 진정한 자아를 조명하기 위해 기획됐다. 협업 아티스트는 신제품이나 주력제품이 아닌 평소 본인이 즐겨 신던 버켄스탁 신발을 신고 촬영한다. 또 인위적인 설정이나 사전 설명 없이 즉흥적으로 촬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촬영은 영국의 사진작가 잭 데이비슨(Jack Davison)이 맡았다. 잭 데이비슨은 패션계 유명 인사들과 다수의 작업을 진행한 사진작가다. 인물만의 개성 있는 특징과 분위기를 담아내는 촬영법으로 유명하다. 지난해 퍼스낼리티 캠페인은 전설적인 패션에디터 그레이스 코딩턴(Grace Coddington), i-D 매거진 설립자인 테리 존스(Terry Jones)와 트리시아 존스(Tricial Jones) 등과 사진 작업을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의 모델로는 국내 배우 유아인과 중국의 현대 예술가 주리가 선정됐다. 배우 유아인은 이번 화보에서 간결하고 편안한 스타일링을 통해 꾸밈없는 자연스러운 멋과 친근한 매력을 드러냈다. 특유의 예리한 감각이 담긴 추상 작품으로 유명한 후난성 출신의 아티스트 주리는 올 블랙 의상에 버켄스탁 '아리조나' 제품을 신어 도시적이면서도 당당한 분위기를 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