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S건설, 올해 ‘자이’ 아파트 2만5000여 가구 분양

공유
0


GS건설, 올해 ‘자이’ 아파트 2만5000여 가구 분양

지난해 2만8837가구 대비 12.5% 줄어

center
'개포프레지던스자이' 견본주택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단지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GS건설
GS건설은 올해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에 2만5641가구의 자이(Xi) 아파트를 공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공급 계획(2만8837가구) 대비 12.5% 감소한 수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약 6500여 가구(25.6%), 수도권 1만1700여 가구(45.9%), 지방 7300여 가구(28.5%)가 분양이 예정됐다.
사업 유형별로는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으로 공급되는 물량이 약 1만1600여가구로 전체 물량의 약 45.5%에 달하며 외주사업은 1만900여 가구로 전체의 42.8%를 차지한다. GS건설은 외주사업 가운데 속초 디오션자이, 고양덕은지구 A4, A6, A7블록 등이 눈여겨볼 만하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수원 영통구에 들어서는 영통자이, 울산서부동공동주택 등 외주사업뿐만 아니라, 흑석3구역, 수색6·7구역, 장위4구역 등 서울 시내 굵직한 도시정비사업으로도 자이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어려운 시장상황 가운데서도 그 동안 쌓아온 GS건설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객들의 눈높이에 맞는 자이 아파트를 공급할 예정”이라며, “각종 브랜드 선호도 조사에서 3년 연속 1위를 차지하는 등 최고의 브랜드 아파트에 부합하는 자이만의 특별한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