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세청, 고위직 인사… 이준오 중부·구진열 인천·최시헌 대구청장

공유
0


국세청, 고위직 인사… 이준오 중부·구진열 인천·최시헌 대구청장

center
국세청은 이준오 국세청 조사국장을 중부지방국세청장으로, 구진열 국세청 국제조세관리관을 인천지방국세청장으로, 최시헌 국세청 개인납세국장을 대구지방국세청장으로 각각 임명했다.

17일 국세청은 "이번 인사를 통해 지난해 말 고위직 명예퇴직에 따라 발생한 지방청장 공석을 충원하고 세무서 조직 개편, 부가가치세 확정 신고, 연말정산 등 주요 현안을 차질 없이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1994년 행정고시 37회로 공직에 입문, 국세청 조사국장, 법인납세국장, 서울지방국세청 조사3국장 등 주요 직위를 거쳤다.

청장으로 부임하는 중부청에서도 조사1국 조사1과 팀장·과장을 역임했다.

대기업·대재산가의 편법 탈세, 고가 주택 취득 과정에서의 편법 증여 등 불공정 탈세 행위 근절에 앞장섰고 경기·강원 지역의 세정 환경과 현안에 이해가 깊다는 평가다.

구 청장도 행시 37회로 입직, 2014년 미국 국세청 파견, 2017년 조세심판원 등에서 근무했다.

본청에서는 국제조세관리관, 징세법무국장 등을 거쳤다.

어려운 여건에도 세정 역량을 결집해 소관 세입 예산을 안정적으로 확보한 경험이 있어 인천청장 직무를 차질없이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국세청은 기대하고 있다.

최 청장은 1985년 8급으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국세청 개인납세국장, 중부청 징세송무국장, 대구청 성실납세지원국장 등을 거쳤다.

특히 대구 지역에서는 1985~1998년 현장을 경험한 바 있어 대구청장 직위의 적임자라는 것이 국세청의 분석이다.

송기봉 전산정보관리관, 노정석 국제조세관리관, 김진현 개인납세국장, 김태호 자산과세국장 임광현 조사국장, 이청룡 소득지원국장도 이번 인사 대상자에 포함됐다.

부임 일자는 오는 20일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