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그냥 쉰다' 200만 명 넘었다

공유
0


'그냥 쉰다' 200만 명 넘었다

center


지난해 '쉬었음' 인구가 8년 만에 가장 크게 증가, 200만 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는 전년보다 23만8000명 늘어난 209만2000명에 달했다.

증가율은 12.8%에 달해 2011년 13.3% 이후 가장 높았다.
20대가 17.3%, 30대 16.4%, 50대 14%, 40대 13.6%, 60세 이상 10.3% 등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쉬었음' 인구를 연령대로 보면 15~19세 2만9000명, 20대 33만2000명, 30대 21만3000명, 40대 22만3000명, 50대 42만6000명, 60세 이상 87만 명 등이었다.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실이 분석한 결과, '쉬었음' 인구가 해당 연령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대 5.2%, 30대 2.9%, 40대 2.7% 등이었다.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3년 이래 모두 역대 최대로 나타났다.

'쉬었음' 인구는 일할 능력이 있지만 구체적인 이유 없이 막연히 쉬고 싶어서 일하지 않는 사람이다.

실업자로도 분류되지 않는데 실업 상태로 전락하거나 아예 구직을 포기할 가능성이 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