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창립 15년 맞은 제주항공, ‘안전·고객’으로 재무장 나선다

공유
0


창립 15년 맞은 제주항공, ‘안전·고객’으로 재무장 나선다

이석주 사장 “LCC 산업 선도 위해 ‘새로운 도전’ 시작해야”
3개 도전 과제 발표…안전운항·고객중심·혁신으로 ‘재도약’

center
이석주 제주항공 사장[사진=제주항공]

“시장 개척자로서의 지난 15년간의 성공을 뒤로 하고, 2020년대의 변화된 사업 환경에서 다시 한 번 LCC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해야할 때다”

이석주 제주항공 사장이 22일 서울 강서구 항국공항공사 스카이홀에서 열린 창립 15주년 기념식을 통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사장은 저비용항공사(LCC)선도 기업으로의 재도약을 위한 제주항공의 ‘새로운 3대 도전 과제’를 발표했다.

제주항공의 2020년도 3대 사업전략은 “앞으로는 미래지향적인 시각에서 양적 성과보다 질적인 지표에서의 반성이 필요하다”는 이 사장의 경영 철학이 담겨 있다.

우선 승객의 눈높이’에서 만족할 수 있는 ‘안전운항체계’를 재정립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승객의결항, 지연 등 비정상상황에 대한 대처능력 향상하고 직무별 안전교육 강화해 승객불편을 최소화하는데 방점을 두겠다는 계획이다.

부서간 상호 이해를 높이고 상황 발생시 유기적인 대처가 가능하도록 객실·운항간 합동훈련(JCRM) 범위를 정비본부와 운항통제본부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또 신속한 기술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위기관리능력을 강화해 재발 방지 및 승객불편 최소화를 위해 힘쓰기로 했다. 객실본부 사내 품질심사자를 늘리고 객실내의 운항안전과 서비스품질 향상을 위해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고객지향적 의사결정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에 나서기로 했다. 전사적인 고객지향 마인드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장치들을 마련의 방안으로 먼저 제주항공은 대표이사의 직책을 CCO (Chief Customer Officer, 최고 고객 책임자)로 정의했다. 고객중심의 의사결정을 적극 수용하겠다는 의도에서다. 또 게릴라포스(GF)팀을 구성하여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실제 업무에 반영하는 조직을 운영해 고객만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항공사 최초로 한국소비자원이 평가하고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인증하는 국가공인제도인 CCM인증 절차를 도입키로 했다. 기업의 모든 경영 활동을 객관적으로 평가받겠다는 것이다.

핵심가치를 통한 혁신에 나서기로 했다. LCC 사업 모델의 성공 요소인 안전과 저비용을 바탕으로 팀워크, 신뢰, 도전의 시각에서 변화를 끌어내려는 전략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2020년대의 변화된 환경에서도 LCC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핵심가치를 중심으로 한 LCC 정신으로 재무장할 필요가 있다”며 “‘안전’과 ‘고객지향성’에서 승객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새로운 혁신을 이루어 2020년에도 다시 한 번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