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 현대차그룹 지분 모두 처분

공유
0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 현대차그룹 지분 모두 처분

center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이 현대차그룹 지분을 처분하고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엘리엇은 지난해 말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보유지분을 모두 매각했다.

엘리엇이 가장 최근에 밝힌 지분 규모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기아차 각각 3.0%, 2.6%, 2.1%다.
엘리엇은 2018년 4월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보통주 10억 달러어치를 갖고 있다고 알리며 등장했다.

엘리엇은 다음 달 현대차그룹이 현대모비스를 중심으로 추진하던 지배구조 개편에 제동을 걸어 임시 주총 취소를 끌어냈다.

그러나 작년에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정기주주총회에서 표 대결에서 패했다.

엘리엇이 제안한 8조3000억 원의 고배당과 사외이사 선임 등 안건도 모두 부결됐다.

엘리엇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반대했으며 2016년에는 삼성전자를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분리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