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성동조선, 오랜 침묵깨고 부활하나?

공유
0


성동조선, 오랜 침묵깨고 부활하나?

center
HSG중공업의 성동조선 인수가 진행되면서, 건조활동 개시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영난으로 오랜 기간동안 건조활동을 하지못한 성동조선이 새 주인을 찾아 다시 건조활동을 개시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HSG중공업과 사모펀드 운용사 큐리어스파트너스의 컨소시엄이 성동조선에 대한 인수를 진행하면서 경남 통영시에 있는 성동조선 직원들의 복직기대가 커지고 있다.

성동조선 일부 직원은 “3월이 되면 현장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고 기대하기도 했다.

창원시에 본사가 있는 HSG중공업은 지난해 12월31일 성동조선을 인수했다. 성동조선의 야드와 생산설비 모두를 사들였다. 총 인수가액은 2000억 원으로 알려졌다.
오는 2월까지 인수대금을 전액 완납한 후 창원지법 파산부가 회생계획안을 인가하면 성동조선해양은 새로운 회사로 출범이 가능해진다.

2011년 수주잔량기준 세계 8위를 기록했던 성동조선은 조선업불황을 극복하지 못하고 경영난에 돌입했고, 2018년 4월부터 법원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야드에서 작업자는 찾아볼 수 없었고, 직영직원 2500여 명과 협력사 6000여 명은 공중분해 됐다.

현재 성동조선에 남은 직원은 금속노조 성동조선 지회 노조원 480여 명, 관리직 직원 130여 명 등이 전부다.

성동조선은 2017년 11월 마지막으로 선박을 인도 후 직원들은 유급휴직에 돌입했으며, 2018년 8월부터는 무급휴직을 시작했다.

인수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돼 오는 3월부터 성동조선의 건조업무가 시작된다면, 통영 지역사회 경기 활성화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