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철강제품 운송 입찰 담합 CJ대한통운 등 과징금 400억

공유
0


철강제품 운송 입찰 담합 CJ대한통운 등 과징금 400억

center


공정거래위원회는 27일 포스코가 발주한 철강제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2001년부터 2018년까지 19건의 담합행위를 적발했다.

공정위는 담합에 참여한 세방·유성티엔에스·CJ대한통운·동방·서강기업·로덱스·동진엘엔에스·대영통운 8개 업체에 시정명령과 함께 400억81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사업자는 포스코가 철강제품 운송 사업자 선정방식을 2001년부터 수의계약에서 입찰로 바꾸자 운송 단가 인하를 우려, 담합을 시작했다.

8개 사업자는 2001년부터 2018년까지 19건의 철강제품 운송 용역 입찰에서 물량 배분, 낙찰예정자, 낙찰가격에 합의했다.

이들 업체는 합의 내용을 서로 지키는지 감시하기 위해 직원을 교차 파견하거나 입찰 종료에 앞서 입찰 내역을 교환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