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올해 VR·AR 실감콘텐츠 육성에 1900억 투입

공유
0


정부, 올해 VR·AR 실감콘텐츠 육성에 1900억 투입

center
과기정통부.
정부가 올해 총 1900억 원을 들여 가상·증강현실(VR·AR) 등 실감콘텐츠를 포함한 디지털 콘텐츠 산업 육성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VR·AR’ 등 실감기술을 활용하는 혁신적 5G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디지털콘텐츠산업 육성을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계획은 지난해 발표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과 ‘실감콘텐츠산업 활성화 전략’‘을 바탕으로 마련됐으며 올해 총 1900억원을 투입해 추진할 내용이 담겼다.

정부는 올해 ▲VR·AR콘텐츠 산업육성 ▲디지털콘텐츠 기업 경쟁력 강화 ▲디지털 콘텐츠 산업 생태계 활성화 ▲핵심기술 개발(R&D) ▲정책금융 지원 등 5대 기능에 중점 투자할 계획이다.

center
과기정통부 디지털콘텐츠 산업 육성 투자 지원 내용. 출처=과기정통부

우선 5세대(5G) 이동통신의 대표적 서비스인 VR·AR 콘텐츠의 제작 지원(336억원)과 산업 인프라 조성(323억원)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VR·AR콘텐츠 산업육성’에 총 659억 원을 투입한다. 특히, 공공·산업·과학기술 분야에 실감콘텐츠(XR)를 접목해 신시장 창출을 지원 하는 ‘XR+α프로젝트(150억원)’와 5G 기반 실감콘텐츠 3대 분야(실감 미디어, 실감 커뮤니케이션, 실감 라이프) 선도과제를 개발하는 ‘5G 콘텐츠 플래그십(150억원)’ 프로젝트 등에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또 5G 기반 실감콘텐츠 인프라인 ‘한국 VR·AR콤플렉스(상암 KoVAC)’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가칭)실감콘텐츠 스튜디오’ 구축을 오는 2월에 완료하고 3월부터 본격 운영하는 한편, 판교 ‘ICT-문화융합센터’에 5G 기반 실감콘텐츠 개발을 지원하는 ‘5G 실감콘텐츠 오픈랩(2020년 30억 원)’을 새롭게 구축한다.

아울러 지난해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후속조치인 아세안 국가 간 실감콘텐츠 분야 교류와 시장 확대를 위한 ‘한-아세안 ICT 융합빌리지(부산, 올해 56억 원)’와 지역 ‘VR·AR제작거점센터’ 4개를 추가로 구축한다.

둘째, 정부는 253억 원을 투입해 ‘디지털콘텐츠 기업 경쟁력 강화 사업’을 추진, 디지털콘텐츠의 개발․사업화 지원과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디지털콘텐츠 개발의 기술적 기반이 되는 컴퓨터그래픽(CG) 콘텐츠 제작 지원(52억원)과 함께 5G,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 신기술과 융합한 시장창출형 디지털콘텐츠 제작 지원(70억원)에 총 122억원을 지원한다. 디지털콘텐츠의 전략적 해외 진출을 강화하기 위해 대․중소기업 동반 해외진출, 해외기업과의 공동제작, 미국, 베트남 호치민·하노이, 싱가포르, 인도 등 5개 센터 기반의 상시지원 체계 마련 등에 131억원을 투입한다.

셋째, 정부는 디지털콘텐츠 산업 기반 강화(162억원), 인력양성(52억원), 공정거래 환경조성(11억원) 등 ‘디지털콘텐츠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총 224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의 일환으로 경기도 안양에 ‘디지털콘텐츠기업 성장지원센터’ 내 ‘5G+ 디지털콘텐츠 테스트 랩’(3월 개소 예정)과 VR·AR 디바이스 상용화 지원센터를 새로 마련하고, 지난해부터 구축 중인 전북 익산의 홀로그램 콘텐츠 서비스센터를 올해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아울러 실감경제 확산에 따른 산업 인력 부족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을 위해 실감 콘텐츠 인재양성 추진계획을 다음달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올해 실감콘텐츠 랩에서 개발과 사업화를 연계할 석박사급 인재 16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또 학부생과 재직자 665명을 대상으로 기업 수요와 연계한 과제 방식 실무교육도 추진한다.

‘디지털콘텐츠 상생협력센터’의 기능도 강화된다. 이를 통해 디지털콘텐츠시장의 불공정 거래에 따른 피해를 구제·예방하고, 제도적인 개선까지 이어지도록 추진한다.

또 홀로그램, VR·AR 콘텐츠, 디바이스 원천기술개발 등 디지털콘텐츠 핵심기술 개발에 올해 총 535억 원을 투입한다.

특히, 올해 신설된 ‘홀로그램 핵심기술개발’과 ‘5G 기반 VR․AR 디바이스 핵심기술개발’ 사업에는 각각 150억원과 129억원을 집중 투입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4032억 원의 ‘디지털콘텐츠 펀드’ 투자를 통해 디지털콘텐츠 개발과 해외시장 진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올해 정부는 150억 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통해 ‘디지털콘텐츠코리아펀드’를 지속 확대하고, 실감콘텐츠 분야 중소·벤처기업의 성장(Scale-Up)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M&A 펀드’ 도입 등 펀드 운용방식을 다양화할 계획이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2020년은 5G를 기반으로 실감콘텐츠가 다양한 산업에 융합되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실감경제’ 패러다임의 원년이 될 것”이라면서 “과기정통부는 VR․AR을 비롯한 디지털콘텐츠 산업의 혁신과 경쟁력 강화를 선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31일 오후 2시에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20년도 디지털콘텐츠 통합 사업설명회’ 개최를 통해 2020년 디지털콘텐츠 정책 추진 방향과 주요 추진 사업을 안내할 예정이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