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적자 커진 씨젠, 1분기 영업손실 144억원

공유
0

적자 커진 씨젠, 1분기 영업손실 144억원

씨젠이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899억원, 영업손실 144억원을 기록했다. / 사진=씨젠이미지 확대보기
씨젠이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899억원, 영업손실 144억원을 기록했다. / 사진=씨젠
분자진단 토탈솔루션 기업 씨젠이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899억원, 영업손실 144억원을 기록했다고 이달 10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0.1% 감소했으며, 영업손실은 4.3% 늘어났다.

씨젠은 “씨젠은 코로나 관련 매출은 내림세가 이어졌지만, 비코로나 관련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4% 상승했다”고 밝혔다.
씨젠에 따르면 비코로나 관련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4% 상승했다. 진단시약·추출시약 등 전체 시약 매출 727억 중 비코로나 진단시약 매출은 576억 원을 차지했다. 전체 시약 매출의 80%에 달하는 수치다.

씨젠의 비코로나 제품은 11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 기간 동안 전년 동기 대비 분기당 평균 매출성장률은 32%에 달했다. 반면 엔데믹의 영향으로 코로나19 진단시약 매출은 감소세가 이어졌다. 62억 원을 기록하며 전체 시약 매출의 8.5%를 차지했다.

비코로나 제품 중 호흡기 세균(PB)의 진단시약 매출 증가가 두드러졌다.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했다. 마이코플라스마 폐렴 확산과 더불어 신드로믹 PCR 검사의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씨젠은 설명했다.

호흡기 바이러스(RV)와 소화기 종합진단(GI) 시약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씩 늘었다. 성매개감염병(STI)과 자궁경부암(HPV) 관련 제품도 각각 7%, 8% 증가했다.

이준혁 씨젠 IR실장은 “그동안 시약과 장비 등 제품판매를 통한 고객확대에 주력했다면 이제부터는 제품 다양화 전략을 펼칠 것”이라며 "씨젠이 보유한 기술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기술공유사업 등 장기적 투자를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imk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