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아에스티-뉴로보 파마슈티컬스, EASL 2024서 'DA-1241' 포스터 발표

공유
0

동아에스티-뉴로보 파마슈티컬스, EASL 2024서 'DA-1241' 포스터 발표

동아에스티와 뉴로보 파마슈티컬스가 EASL 2024에서 공개한 DA-1241, 세마글루타이드 단독연구 결과. 사진=동아에스티
동아에스티와 뉴로보 파마슈티컬스가 EASL 2024에서 공개한 DA-1241, 세마글루타이드 단독연구 결과. 사진=동아에스티
동아에스티와 자회사 뉴로보 파마슈티컬스는 오는 6월 5일부터 8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되는 '유럽간학회(EASL 2024)'에서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염(MASH)'치료제 'DA-1241'의 전임상 연구 결과를 포스터 발표한다고 24일 밝혔다. EASL은 유럽을 대표하는 간 관련 학회로 유럽과 전 세계 전문가들이 모여 간 질환 치료의 최신 동향 및 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다양한 논의를 진행한다.

DA-1241은 GPR119를 활성화시키는 계열 내 최초 합성신약으로서 1일 1회 경구복용이 가능하다. 동물실험결과에서 혈당 및 지질개선 작용과 더불어 간에 직접 작용해서 염증 및 섬유화를 개선하는 것이 확인돼 MASH 적응증으로 임상2상 개발 중이다.
동아에스티와 뉴로보 파마슈티컬스는 이번 학회에서 DA-1241과 세마글루타이드의 병용요법으로 MASH의 병인과 질병의 진행 정도가 다른 두 가지 마우스모델에서 확인한 비임상 유효성 결과를 2건의 포스터로 발표한다.

대사 이상이 있는 식이 유발 MASH 마우스 모델에서 8주간 DA-1241과 세마글루타이드를 함께 투여받은 마우스는 모두 지방간 활성도 점수(NAS)가 1점 이상 개선됐으며 80% 이상의 개체에서 2점 이상의 개선효과를 보이는 우수한 약효를 나타냈다. 이는 세마글루타이드에 의한 체중 감소 효과에 DA-1241의 대사 개선 및 항염증 효과가 더해진 결과로 해석될 수 있다.

간 조직 유전체 분석을 통해 염증 및 섬유화와 관련된 유전자들의 발현 역시 두 약물의 병용에 의해 더욱 개선됨을 확인했다. 또한 DA-1241과 세마글루타이드에 의한 병용효과는 간 섬유화 모델에서도 입증됐다.

간 섬유화 마우스 모델에서 DA-1241은 체중 감소를 유도하지 않았음에도 유의적으로 간 섬유화를 개선시켰으며 체중감소를 유도하는 세마글루타이드와 병용 시에는 추가적인 체중 변화는 없었지만 각 약물의 단독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한 섬유화 개선 병용효과를 나타냈다. 병용 효과는 마우스 간 조직에서 분석된 염증 및 섬유화 관련 유전자들의 발현 변화에서도 나타났다. 특히 간 섬유화 마우스에서 감소되어 있던 섬유화 억제인자의 발현이 DA-1241과 세마글루타이드 병용에 의해 유의적으로 증가했다.

사람의 간 성상세포에 DA-1241을 단독 처리한 경우에도 섬유화 억제인자의 발현이 증가하고, 간 성상세포 활성 억제를 통해 간에 작용해 섬유화를 억제하는 DA-1241의 주요 작용기전을 제시했다.

DA-1241은 글로벌 임상2상 파트1, 파트2가 진행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 종료될 예정이다.
김형헌 뉴로보 파마슈티컬스 대표는 "이번 데이터는 DA-1241 과 세마글루타이드 병용 시 간 섬유화 및 염증 상승 억제 효과에 대한 GPR119 와 GLP-1 기반 약물의 병용 개발 가능성을 입증했다"며 "DA-1241의 글로벌 임상 2상 결과를 올해 말에 발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