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제과, 설레임 이취논란에 아이스크림 6종 자율 회수

공유
1

롯데제과, 설레임 이취논란에 아이스크림 6종 자율 회수

식용 세척제 잔존으로 인한 이취 발생 추정

설레임. 사진=롯데제과이미지 확대보기
설레임. 사진=롯데제과
롯데제과가 설레임에서 이취가 난다는 소비자 민원을 접수해 일부 빙과 제품을 자율 회수한다.

11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는 ‘설레임 밀크쉐이크’, ‘설레임 쿠키앤크림’, ‘설레임 커피쉐이크’, ‘셀렉션 더싱글초코’, ‘월드콘 바닐라’, ‘메가톤’, ‘메가톤 달고나라떼’ 등 빙과 제품 6종을 자율적으로 회수하고 있다.
설레임 3종은 한보제과에서, 셀렉션과 월드콘, 메가톤 2종은 롯데제과 영등포공장에서 생산됐다.

롯데제과는 ‘설레임에서 이상한 향이 난다’는 소비자 민원을 반영해 빙과 전 제품으로 조사를 확대하면서 제품 자율 회수를 진행됐다.

이취는 빙과 제품 생산라인에서 사용되는 식용 세척제가 잔존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식용 세척제는 식품의약품안전처 기준 아래 적합하게 사용하고 있으며, 인체에 유해하지 않으나 미량으로도 냄새가 나는 특성상 향이 난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식약처 등 관련 기관이 제품 회수를 권고하지 않았으며 고객 불편과 불안 해소를 위해 선제적으로 ‘자율 회수’를 진행하는 것”이라면서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품질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