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풀무원, 베이징 1공장 생산라인 증설…파스타 생산량 2배 확대

공유
0

풀무원, 베이징 1공장 생산라인 증설…파스타 생산량 2배 확대

중국 가정간편식 시장 공략 박차

풀무원 베이징 1공장에서 현지 작업자들이 파스타에 들어갈 소스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풀무원이미지 확대보기
풀무원 베이징 1공장에서 현지 작업자들이 파스타에 들어갈 소스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풀무원
풀무원이 중국 베이징 핑구구 공장 부지에 있는 중국법인 푸메이뚜어 베이징 1공장에 간편식 파스타 생산라인을 증설했다고 14일 밝혔다.

풀무원은 약 316억원을 투자해 건축면적 4060㎡ 규모의 베이징 핑구구 1공장 부지에 최신식 자동화 파스타 생산라인을 구축했다. 연간 생산량은 기존 4500만개에서 1억개로 2배 이상 늘었다.
이에 이탈리아 1위 파스타 브랜드 바릴라에서 직수입한 건면을 사용해 풀무원의 노하우로 면을 삶고 가공해 소스와 함께 포장하는 설비를 도입했다. 파스타 소스에 들어가는 건더기를 더 풍부하게 넣을 수 있는 설비도 설치했다.

풀무원은 이번 증설을 통해 중국 가정간편식(HMR) 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파스타는 지난해 푸메이뚜어식품 매출에서 43%를 차지하는 중국법인 매출 견인 품목이다. 중국 내 성장하는 온라인, O2O 가정간편식 시장을 비롯해 B2B 시장까지 입지를 넓힐 계획이다.

두진우 푸메이뚜어식품 대표는 “중국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파스타 수요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14억 중국시장에서 파스타는 지속적인 고성장이 기대된다”면서 “풀무원은 베이징 1공장을 생산거점으로 삼아 중국 시장에서의 가정간편식 성장세를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풀무원은 2010년 중국 베이징과 상해에 풀무원의 중국법인 푸메이뚜어식품을 설립했다. 간편식 파스타와 두부 주력 제품, 가정간편식이 매출을 주도하며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71% 성장하고 있다. 2020년 중국 진출 10년 만에 흑자 전환했으며, 지난 4월 최첨단 포장 두부 생산라인을 갖춘 베이징 2공장을 준공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