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 2Q 영업이익 1496억원…전년比 20.2% 감소

공유
0

신세계, 2Q 영업이익 1496억원…전년比 20.2% 감소

백화점 부문은 10분기 연속 외형 성장…관리비·판촉비로 영업이익은 감소
주요 연결 자회사인 신세계디에프·센트럴시티는 수익성 개선

신세계 CI. 사진=신세계이미지 확대보기
신세계 CI. 사진=신세계
신세계는 올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49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5759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매출액은 전년 대비 각각 16.0%, 20.2%씩 감소했다.

사업부문 별로 보면 백화점의 올 2분기 매출액은 628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8% 늘었다. 신세계백화점의 매출액은 지난 2021년 1분기 이후 10분기 연속 성장 중이다. 영업이익은 물가상승으로 연동된 관리비, 판촉비 등의 증가로 전년 대비 23.9% 감소한 921억원을 기록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2분기 MZ남성 고객층을 겨냥해 선보인 남성 전문관 리뉴얼(강남점), 루이비통·마제스티 등 글로벌 최초·단독 팝업 매장, SSG닷컴 신세계백화점몰 신백선물관 오픈 등 온·오프라인에 걸쳐 미래 경쟁력을 제고하는 콘텐츠를 꾸준히 선보였다.

올 하반기에도 강남점과 센텀시티점에 영패션 전문관을 새단장하고 경기점 생활전문관을 리뉴얼 하는 등 공간의 혁신을 이어간다. 또 온라인에서도 선물하기 코너인 신백선물관의 기능을 강화하고, 신세계백화점의 차세대 앱을 개발하는 등 차별화된 콘텐츠를 바탕으로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연결 자회사인 디에프와 센트럴시티은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 신세계디에프의 올 2분기 매출액은 4851억원으로 전년 대비 40.3%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402억원으로 전년보다 40.1% 늘어 흑자 경영을 이어갔다. 개별 여행객(FIT) 점유율 확대로 영업효율을 개선한 것이 주효하게 작용했다.

신세계센트럴시티도 호텔 투숙율과 임대매장의 실적 상승으로 매출액 891억원이 전년보다 11.4% 늘었다. 영업이익은 87억원으로 33.8% 증가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아쉬운 성적을 냈다. 2분기 매출액은 13.1% 줄어든 3338억원, 영업이익은 52.5% 감소한 184억원을 기록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올 하반기 패션부문과 코스메틱부문에서 각각 3개 이상 신규 수입 브랜드를 론칭해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에 나선다. 또 스튜디오 톰보이, 뽀아레 등 자체 브랜드의 글로벌화를 적극 추진하며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까사는 부동산 시장 침체로 인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으나 전분기 대비 뚜렷한 개선세를 보였다. 신세계까사는 마테라소·캄포 등 대표 상품의 지속 성장과 더불어 다가오는 하반기 신규 점포 오픈, 신제품 출시 등으로 영업효율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고금리·인플레이션 등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백화점의 외형성장과 디에프, 센트럴시티 등 연결회사의 내실 있는 경영을 바탕으로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며, “오프라인 공간 혁신과 온라인 콘텐츠 강화를 통해 본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성과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