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금리' 보험약관대출, 대형 생보 3사 연10% 육박

공유
4

'고금리' 보험약관대출, 대형 생보 3사 연10% 육박

보험업계 "예정이율 때문, 가산금리만 놓고 봐야"

보험계약대출 잔액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보험사들이 고금리로 소비자의 원성을 사고 있다.이미지 확대보기
보험계약대출 잔액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보험사들이 고금리로 소비자의 원성을 사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이보라 기자] 보험계약대출 잔액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보험사들이 고금리로 소비자의 원성을 사고 있다. 보험계약대출은 은행의 예·적금담보대출처럼 보험계약을 담보로 해지환급금 범위 내에서 일정 금액을 대출해주는 금융서비스다. 따라서 돈을 떼일 염려가 없음에도 지나치게 높은 금리를 받고 있어 지적을 받는 것이다.

9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생명보험사 23곳의 금리확정형 보험계약대출의 평균금리는 연6.83%를 기록했다.
금리가 가장 높은 곳은 삼성생명이었다. 삼성생명의 금리확정형 상품은 연9.21%로 연10%에 육박했다. 또 다른 대형사인 교보생명과 한화생명도 각각 연8.05%, 연7.89%를 나타냈다.

푸본현대생명도 연8.21%로 삼성생명의 뒤를 이었으며, 한화생명을 비롯해 ABL생명, 흥국생명, KDB생명, 푸르덴셜생명, 오렌지라이프, DB생명, 메트라이프생명, 동양생명, 처브라이프생명 등은 연7%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보험계약대출과 비슷한 성격을 지닌 은행의 예·적금담보대출의 경우 연3~4%인 것과 비교하면 두 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3년간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보험계약대출 관련 소비자 상담 211건을 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가운데 ‘대출이자’ 관련이 34.1%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출계약 해지’ 20.9%, ‘대출제한’ 10.4%, ‘대출 사후관리 소홀’ 8.5%, ‘설명·안내 미흡’ 6.2% 등의 순이었다.

보험업계에서는 예정이율이 높은 보험상품의 특성상 금리가 높을 수밖에 없다고 말하고 있다.

예를 들어 1억원을 보장받는 종신보험에 가입을 했을 때 매달 보험료를 내게 되는데 보험료에는 사고가 날 확률에 대해 계산한 위험보험료, 사업비 등이 포함된다. 여기에 금리를 붙여서 1억원을 만드는 구조인데 이를 굴리는 돈을 예정이율이라고 한다. 보험계약대출을 받을 경우 예정이율에 가산금리가 더해진 이자를 적용받게 되는 것이다.

한 생보업계 관계자는 “보험계약대출 금리가 높은 경우 그만큼 보장을 많이 받는 좋은 상품이라고도 할 수 있다. 보험의 경우 보장하는 금리 자체가 높아 고금리처럼 보이는 것으로 가산금리만 놓고 봐야한다”라면서도 “보험사가 1금융권은 아니다보니 은행에 비해 가산금리가 조금 높긴 하지만 1~2%대로 큰 차이는 없다. 전체적으로 고금리를 받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 보험계약대출 잔액은 61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57조1000억원) 대비 8.3%(4조8000억원) 증가한 수치다.


이보라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