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특례보금자리론·NPL 늘어 지난해 ABS 발행 50% 급증… "올해는 감소"

공유
0

특례보금자리론·NPL 늘어 지난해 ABS 발행 50% 급증… "올해는 감소"

금감원, 올해 MBS 발행 규모 축소 전망…약 21조 수준

사진은 금융감독원 로고.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은 금융감독원 로고.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자산유동화증권(ABS)의 발행이 전년 대비 5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례보금자리론으로 인한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급증과 부실채권(NPL)을 기초로 한 ABS 발행 증가 때문이다. 다만 지난해 평년보다 크게 증가한 규모의 MBS가 발행된 만큼 올해는 MBS가 줄어 ABS 발행도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23년 자산유동화계획을 등록하고 발행한 ABS는 66조1000억원으로 전년(44조원) 대비 50.2%(22조1000억원) 증가했다. ABS 전체 발행잔액은 253조4000억원으로 전년 말(230조4000억원) 대비 10.0%(23조원) 증가했다.
ABS란 부동산, 매출채권, 유가증권, 주택저당채권과 같은 상대적으로 유동성이 떨어지는 자산을 담보로 증권을 발행하는 것으로, 금융기관 및 기업은 보유자산을 유동화하여 조기에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다.

자산별로는 주택금융공사가 발행하는 주택저당채권을 담보로 한 주택저당증권(MBS) 규모가 37조원, 금융회사 20조9000억원, 일반기업은 8조1000억원으로 나타났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지난해 전년 대비 115.1%(19조8000억원) 증가한 37조원의 MBS를 발행했다. 서민·실수요자의 금리변동 위험을 줄이기 위해 한시적으로 운영한 특례보금자리론을 기초로 발행이 늘었다.

금융회사가 발행한 ABS도 전년대비 2조2000억원 증가한 20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부실채권(NPL)을 기초로 한 은행 ABS가 5조1000억원으로 전년(37조원) 대비 19조8000억원(115.1%) 급증했다. 고금리로 금융권 연체율이 상승하며 부실채권 기반의 NPL 발행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여신전문금융회사의 ABS는 지난해 10조1000억원으로 전년(11조3000억원) 대비 1조200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할부·리스채권 기초 ABS의 발행은 증가했으나 카드채권 기초 ABS 발행이 줄면서 여전사 ABS 발행은 전년 대비 10.6% 줄었다.

일반기업은 단말기할부대금채권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을 기초로 전년과 거의 같은 수준인 8조1000억원의 ABS를 발행했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전체 ABS 발행규모는 253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3조원(10.0%) 증가했다.

다만 올해 MBS 발행이 전년보다 10조 원가량 줄어들 것이란 관측이 나옴에 따라 올해 ABS 발행 규모도 전년 대비 줄 것으로 예상된다. MBS 발행 급증은 ABS 발행 증가의 주요 원인이었다.

채권시장에서는 올해 MBS 발행 규모를 대략 21조원 수준으로 추산하고 있다. 지난해 MBS로 33조 원이 공급된 것의 반작용으로 올해 MBS 발행 규모가 축소될 것이란 전망이다.

실제로 MBS 공급 증가의 주된 원인으로 꼽히던 특례보금자리론(특례론)이 가계대출 증가의 주범으로 꼽힘에 따라 제도가 새로 개편됐다.

특례론은 29일 종료됐으며 그 대신 30일부터 기존 특례론 대비 대출 조건은 더 까다로워지고, 대출 한도는 더 줄어든 보금자리론이 재출시됐다. 보금자리론 공급 규모는5~15조원 규모로 탄력적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