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충청권, 2027년 하계 유니버시아드 유치 성공

공유
0

충청권, 2027년 하계 유니버시아드 유치 성공

충청 4개 시·도 공동 개최…경제 파급효과 2조7000억원 기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집행위원회 총회 현장 모습.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집행위원회 총회 현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충청권이 2027년 하계 유니버시아드(세계대학경기대회·WUG) 유치에 성공했다.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은 12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슈타이겐베르거 윌처스 호텔에서 열린 집행위원회 총회에서 2027년 유니버시아드 개최지로 충정권 4개 시·도(대전·세종·충남·충북)를 선정했다.
충청궝는 이날 진행된 FISU의 현장 투표에서 경쟁 후보 도시인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를 따돌리고 유치권을 따냈다.

미국은 대학 스포츠 역사가 깊고 노스캐롤라이나주가 마이클 조던 등 세계적인 스포츠 스타를 배출한 강력한 경쟁자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예상을 깬 결과라고 풀이된다.

충정권은 이날 투표에 앞서 최종 프레젠테이션에서 스폰서십에 기반을 두고 추진되는 노스캐롤라이나주와 달리 한국 중앙, 지방 정부의 안정적인 재정 지원을 통해 추진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개발도상국 참가 선수 등에 참가 비용 혜택을 일부 제공하고 모든 참가국의 안전하고 원활한 출입국을 지원하는 등 '열린 대회'를 개최하겠다는 점을 내세웠다.

이번 유치 성공으로 1997년 무주 동계와 2003년 대구 하계·2015년 광주 하계에 이어 네 번째 국내 유니버시아드 개최 기록을 세우게 됐다.

충청권는 4개 시·도가 공동 개최하면서 비용을 분담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은 총 2조7000억원에 달하는 직·간접 경제적 파급효과를 예상했다.

2년 마다 열리는 유니버시아드는 세계 대학생 스포츠 최대 축제로 올림픽과 더불어 양대 국제 스포츠 종합 경기대회로 꼽힌다. 2027년 8월 대회에는 150개국 선수단 1만여명이 참가해 18개 종목에서 경쟁을 펼친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