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북도의회, 경북 북부권 관광산업 활성화 지혜 모아

공유
0

경북도의회, 경북 북부권 관광산업 활성화 지혜 모아

'경북 북부권 관광산업 활성화 연구회'가 경북북부권 관광산업 활성화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사진=경북도의회이미지 확대보기
'경북 북부권 관광산업 활성화 연구회'가 경북북부권 관광산업 활성화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사진=경북도의회
경북도의회 '경북 북부권 관광산업 활성화 연구회'가 경북북부권 관광산업 활성화 묘수 찾기에 팔을 걷은 가운데, 지난 5일 도의회 다목적실에서 '경북 북부권 관광 활성화를 위한 3대 문화권 사업장 연계 활용방안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갖고 막바지 지혜를 모았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연구의 책임을 맡고 있는 안동대학교 태지호 교수는 경북 북부권의 관광활성화를 위한 3대 문화권 사업장의 활용 방안으로 ‘유교와 힐링의 융합 콘셉트 브랜딩화’를 제안했다. 그리고 연령, 직업, 지역 등으로 관광객을 세분화해 능동적으로 유치하는 노력과 지속적인 힐링 콘텐츠의 개발, 관광객만을 위한 공간이 아닌 지역민을 위한 문화공간으로써의 역할 수행, 매력적인 힐링 콘텐츠를 개발하고 추진할 크리에이터(기획자) 유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최종보고회에 참석한 김경숙 의원은 연구결과로 제안된 힐링이라는 정적(靜的)인 부분이 MZ세대에 공감될 수 있도록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도기욱 의원은 3대 문화권 사업으로 조성된 하드웨어에 비해 소프트웨어가 부족했으나 이번 연구가 그 부족 부분을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

정경민 의원은 3대 문화권 사업장이 장소의 홍보에만 편중된 점을 우려하고, 접근성에 대한 홍보와 실제적 접근성 개선이 우선적으로 필요함을 강조했다. 임병하 의원은 영주에도 ‘힐링’을 콘텐츠로 하는 산림치유원이 있음을 거론하고, ‘힐링’만의 콘셉트로 3대 문화권 사업장에 대한 활용과 활성화에 한계점을 우려했다. 김대진 의원은 어르신을 대상으로 하는 힐링 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된다면 의료와 접목해 실행하면 더 큰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연구회의 대표인 김대일 의원은 3대 문화권 사업장 활용을 위해서는 브랜드의 선점이 중요함을 강조하면서 보고회에 참석한 김상철 문화관광체육국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에게 경북 북부권에 산재한 문화자원과 역사자원을 활용한 현대적 콘텐츠 개발과 운용방안 마련에 대해 경북도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경북 북부권 관광산업 활성화 연구회'는 경상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로 김대일 대표의원과 김경숙, 김대진, 도기욱, 임병하, 정경민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됐으며, 경북 북부권의 3대 문화권 사업장과 연계한 콘텐츠 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토대로 관광활성화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안동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의뢰해 연구용역을 추진했다.


정준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g900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