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25 대입 의대 정원 2000명 늘린다…“지역의대 중심으로”

공유
0

2025 대입 의대 정원 2000명 늘린다…“지역의대 중심으로”

복지부, 2025학년도 입시 의대 입학정원 증원 규모 발표
대입 지역인재전형으로 60% 충원 계획
의사단체, 집단휴진과 파업 등 예고하며 강력반발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의과대학 입학정원 확대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의과대학 입학정원 확대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예비 고3이 대학에 진학하는 2025학년도 대학입시에서 의과대학 입학정원을 2000명 늘리기로 해 총 정원이 5058명으로 확정됐다. 지역 의대 증원을 중심으로 2035년까지 최대 1만5000명의 의사를 보충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보건복지부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5학년도 입시 의대 입학정원 증원 규모를 발표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이번 증원분은 비수도권 의대를 중심으로 배분될 전망이다. 대학별 구체적인 증원 규모는 각 대학의 정원 수요를 반영한 뒤 조정할 예정이다.

특히 ‘지역 완결적 의료체계’를 만들고자 대입 지역인재전형으로 60% 이상이 충원될 계획이다. 지역 의대를 졸업한 의사들이 지역에서 정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최종적으로 지역의료 불균형을 해소하겠다는 것이 복지부의 목표다.

이번 의대 증원 규모는 2151~2847명 상당의 정원을 늘려달라는 대학들의 수요에는 못 미치지만 당초 예상됐던 증원 폭 1000명대 초반에 비해선 상당히 파격적이다.

이는 부족한 의사 수가 지역·필수의료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의사 구인난에 시달리는 지역 병원들과 서울로 ‘원정 진료’를 다니는 환자들의 고충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내놓은 해결책이다.

복지부는 2035년까지 의사 총 1만5000명을 늘린다면 최소 6년에서 최대 10년 사이에 의료 공백을 해소할 수 있겠다고 내다봤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의사 1명을 양성하는 데 약 6년이 소요되는 만큼 최대한 빨리 변화가 추진돼야 한다”며 “국민을 위한 의료개혁에 성큼 다가서는 역사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의사단체들은 의대 증원 발표에 집단휴진과 파업 등 단체행동을 예고하면서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정부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파업이 의료 현장에 미치는 혼란이 클 것으로 봐 파업 돌입 시 즉시 업무복귀 명령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권을 책임지는 의료계가 불법적인 행동을 하게 된다면 법에 부여된 의무에 따라 원칙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수습 기자 m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