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시, 내년 스마트빌리지 사업 국비 확보 시동

공유
0

인천시, 내년 스마트빌리지 사업 국비 확보 시동

올해 국비 200억 확보···스마트 경로당 등 18개 사업 추진
내년 사업 발굴 본격화···지역사회 디지털화 촉진한 잰걸음

2025년 국비 확보 설명회 모습. 사진=인천시
2025년 국비 확보 설명회 모습. 사진=인천시
인천시가 미래지향적 산업 생태계 조성과 신(新)성장 산업 발전을 위한 인천형 스마트 서비스 발굴에 소매를 걷고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인천광역시는 2025년 원·신도심 균형발전을 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접수하는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사업(이하 스마트빌리지 사업) 준비에 본격 돌입했다.
시 관계자는 7일 “이번 사업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지역사회의 디지털화를 촉진하고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시 사업부서와 군·구,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스마트빌리지 사업 설명회 개최를 시작으로, 내년에 국비 200억 원 이상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광역사업과 군·구 사업 발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는 지난해 ㈜인천스마트시티(시 출자 ICT 전문기관)와 함께 스마트건설사업 계획과 정책 동향을 반영한 인천형 스마트서비스 18종을 도출했다.

올해 국비로 약 200억 원을 확보하는데 광역형 사업(3개, 국비 49억5000만원), 군구 특화사업(8개, 국비 94억5000만원), 군구 공모사업(2개 예정, 국비 27억9000만원)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된 광역형 사업은 △인천형 스마트 경로당 구축 △인천시 스마트디자인 특구 개발 △인공지능(AI) 기반 다중이용시설 대피 유도 안내 시스템 구축 사업이 있고, 군·구 특화사업으로는 △(강화군) 보행자 복합인지 통합플랫폼 구축 사업 △(옹진군) 스마트 경로당 구축 △(중구)율목 스마트 공원화 사업, 친환경 스마트 도로 열선시스템 구축, △(미추홀구) 지속 가능한 친환경 스마트 ‘수봉’ 빌리지 △(남동구) 원도심 스마트 휴게 공간조성, 구월3동 스마트 마을 조성 △(계양구) 계산삼거리 일원 스마트타운 조성 사업이다. 군·구 공모사업은 이달 중 공모 후 2개 군·구를 선정해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유정 시 도시관리과장은 “스마트빌리지 사업에서 우리 시가 타 광역시·도에 비해 큰 규모의 국비를 지원받은 만큼 인천의 특성이 반영된 스마트빌리지 사업 추진을 위해 끝임없이 노력하고 시민이 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해 시민 삶의 질 개선과 원도심 경쟁력 강화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최재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jm990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