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10 총선] 민주당 평택갑 조용덕 예비후보 "GTX 연장 부담금, 지자체 전가는 책임 없는 행동"

공유
0

[4.10 총선] 민주당 평택갑 조용덕 예비후보 "GTX 연장 부담금, 지자체 전가는 책임 없는 행동"

더불어민주당 평택갑 조용덕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평택갑 조용덕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평택갑 조용덕 예비후보는 “GTX A, C 노선 평택 연장 정책에 대한 비용을 지자체 전가하는 것은 책임 없는 행동”이라며 사업비용의 일부분을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예비후보는 "정부가 연장에 필요한 예산 3700억 전액을 국비 투입 없이 지자체에 전가하고 있다는 점에서 60만 평택시민과 함께 깊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며 "오히려 평택시민들의 삶의 질을 떨어트리고 지역 경제를 위축시킬 뿐 아니라 막대한 사업비 부담으로 인해 다른 중요한 공공사업을 추진하지 못하게 될 것이다"면서 "시민들의 세금은 GTX A, C 노선 연장 사업에 집중되어 다른 복지 정책은 축소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또한 "평택시의 재정 상황을 감안하면 ‘GTX A, C 노선 연장 교통 정책’ 사업비용을 부담할 능력이 현재로서는 부족하다. 이미 다른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재정적인 압박을 겪고 있다"면서 이와 관련 천안, 아산 등의 지자체도 동일한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그러면서 "정부는 표심을 잡기 위한 포퓰리즘 정책이 아니라, 국비를 최대 70% 이상 부담하며 정책에 대해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한다"며 "평택시 주민들의 이익과 행복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합리적인 결정을 내리는 것이 국정을 책임질 정부의 책무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평택시의 교통체증은 출퇴근 시간뿐만 아니라 평상시에도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지만 GTX 평택지제역은 출퇴근 이용자만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적지 않은 문제가 우려된다"며 "시민들의 교통 기본권을 지키고, GTX A, C 노선 평택 연장의 조속한 착공과 상시 정차를 위해 국비 예산을 반드시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은 이지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lwltn311@naver.com